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손성원 교수 "경제심리 회복 위해 한국도 제로금리 필요"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한국도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까지 낮추는 공격적 금리인하가 필요하며, 특히 경제 주체의 심리 회복을 위해 이런 정책이 필요하다고 손성원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석좌교수가 주장했다.

손 교수는 23일(현지시간) 워싱턴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한국을 비롯해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둔화가 있고, 그런 상황에서 명목금리가 유지되면 실질금리가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금리를 내리려면 (경제 주체들을 자극할 수 있는) '깜짝 효과'가 있어야 한다"며 "그래야 사람들이 (정책 당국에서) 경제 회생을 위해 뭔가를 시도하고 있다는 기대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통화량과 통화유통속도로 결정되는 점을 거론하며 "통화유통속도가 내려가지 않게 하려는 방법 중의 하나가 깜짝 제로금리 조치"라고 주장했다.

손 교수는 미국에서 대통령 경제자문회의 수석연구원과 웰스파고은행 수석 부행장 등으로 일한 경제학자다.

그는 미국의 기준금리가 "오는 12월에 올라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면서도, 물가상승 기대 지표를 감안하면 "물가가 당분간 (연방준비제도의 목표치인) 2%까지 올라갈 가능성이 낮고, 따라서 2017년까지도 (기준) 금리를 올릴 필요가 없다고 본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어 손 교수는 중국 경제에 대해 "5∼6% 정도의 성장률을 낼 것"이라면서도, 급격하게 경제가 경색되는 '경착륙'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가) 통제할 수 있고, 보유한 돈도 많은 점을 감안하면 크지 않다"고 내다봤다.

손성원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석좌교수
손성원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석좌교수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24 11: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