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주춤하던 힐러리-트럼프 '대세론' 다시 탄력받나

힐러리, 첫 TV토론 주도…트럼프, 카슨과 지지율 격차 크게 벌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그동안 주춤하던 힐러리, 트럼프 대세론이 다시 탄력을 받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재직 중 개인 이메일 사용 논란, 즉 '이메일 스캔들'로 크게 휘청거렸으나, 13일(현지시간) 열린 CNN 주최 첫 민주당 대선주자 TV토론에서 압도적 기량을 발휘하며 대세론 부활의 신호탄을 쐈고,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역시 초기 경선 지역에서 2위 벤 카슨과의 지지율 격차를 크게 벌리며 오랜만에 독주 양상을 재연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토론에서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으로부터 최대 약점인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 사실상 '면죄부'를 받은 데다가, 시종일관 토론을 여유 있게 리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 주요 언론은 14일 클린턴 전 장관의 승리라고 평가하면서 대세론을 되살릴 발판을 마련했다고 분석했다.

토론을 주최한 CNN 방송은 "클린턴 전 장관이 화요일 밤 왜 민주당 선두 주자인지 의심 없이 입증했다"고 보도했고, 의회전문지 더 힐(The Hill)은 "클린턴 전 장관이 이메일 스캔들의 수렁에서 헤어나와 가장 야심 찬 후보임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최근 이메일 스캔들에 따른 신뢰도 하락으로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아이오와 주(州) 등 주요 지역 여론조사에서는 샌더스 의원에게 1위 자리를 내주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첫 TV 토론이 반전의 계기로 작용할 공산이 큰데다가, 만약 지지기반이 겹치는 조 바이든 부통령이 불출마 결심을 할 경우 힐러리 대세론은 언제든 재점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여름 내내 대선판을 달구며 압도적 1위 자리를 지키다 최근 카슨에게 턱밑까지 추격을 허용한 트럼프는 이날 공개된 CNN-ORC의 사우스캐롤라이나·네바다 주 여론조사(10월3∼10일)에서 다시 큰 폭의 지지율 격차로 1위를 기록했다.

아이오와와 뉴햄프셔에 어어 사우스캐롤라이나는 3번째, 네바다는 4번째 각각 대선 경선이 열리는 지역으로 초기 대선판의 향배에 큰 영향을 미치는 곳이다.

트럼프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여론조사(521명)에서 36%를 기록해 18%에 그친 카슨을 더블스코어 차이로 제쳤다.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은 9%, 칼리 피오리나 전 휴렛팩커드(HP) 최고경영자는 7%,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6%였다.

네바다 여론조사(285명)에서도 트럼프는 38%의 지지율로 카슨(22%)에 16% 포인트 앞섰다. 이 지역에서는 피오리나 전 HP 최고경영자가 8%로 3위에 올랐고 루비오 의원은 7%, 부시 전 주지사는 6%에 각각 그쳤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0/15 04: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