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집필진 공모 마감…"응모현황은 비공개"(종합) | 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역사교과서 집필진 공모 마감…"응모현황은 비공개"(종합)

국사편찬위 집필진 공모 9일 마감
국사편찬위 집필진 공모 9일 마감 (과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국사편찬위원회는 역사교과서 집필진 25명 공모를 9일 오후 6시 마감한다. 마감을 앞두고 이날 오전 현재까지 '두자릿수'의 인원이 공모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9일 공모 마감을 앞둔 과천 국사편찬위원회 모습.
국편 "당초 공모 인원 25명은 넘었다"…교과서 편찬심의위원도 13일까지 공모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국사편찬위원회가 국정으로 전환되는 역사교과서 집필진에 대한 공개 모집을 9일 마감하고 본격적인 집필진 심사 및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

교육부와 국편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였던 공모 절차에 두자릿수의 인원이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국편은 2017학년도부터 보급될 국정 역사 교과서 집필진 36명 가운데 대표 집필진을 제외한 25명을 공개 모집하기로 하고 이달 4일 교수와 연구원, 현장 교사 등을 대상으로 홈페이지에 모집 공고를 냈다. 공모 분야는 선사·고대·고려·조선·근대·현대·동양사·서양사 총 8개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정확히 몇명이 응모했는지 등 응모 현황은 집필진 구성을 최종 마무리한 뒤 국편에서 20일에 종합적으로 발표를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진재관 국편 편사부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원자가 당초 공모 인원인 25명은 넘었다"고만 말했다.

하지만 교육부와 국편이 국정 교과서 반대 여론을 의식해 지나치게 정보 공개에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교육부와 국편은 최근 대표 집필진으로 선정됐다가 성희롱 의혹 등으로 이틀 만에 자진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 등 사례를 고려해 집필진의 이름도 교과서가 완성될 때까지 비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국편은 집필진 선정 결과를 13일 개별 통보한 뒤 20일까지 집필진 구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교육부는 중학교 역사교과서와 교사용 지도서,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원고를 심의할 편찬심의위원을 13일 오후 5시까지 공모한다고 이날 밝혔다.

편찬심의위원은 역사교과서의 편찬 준거와 집필 세목, 교과서 원고를 심의하게 된다.

응모자격은 역사와 역사교육, 정치, 경제, 법학 등 인접 학문을 전공한 대학 조교수 이상의 교원과 5년 이상의 교육 경력이 있는 역사·역사교육 전공 중등학교 교사다.

연구기관과 학회, 산업체에서 5년 이상 근무경력이 있는 연구원이나 교육행정기관, 교육연구기관에서 교육 전문직으로 5년 이상 근무한 사람, 학부모, 시민단체 추천자도 응모 대상에 포함됐다.

응모자는 경력사항과 직무윤리 사전 진단서 등을 제출해야 하며 선정 결과는 이달 하순까지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편찬심의위원의 임기는 2017년 11월까지 2년으로 명시됐다. 교육부는 임기가 끝난 이후에는 별도 절차 없이 교과서 완성본의 수정·보완 여부를 집필진과 협의해 결정하는 수정자문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각급 학교와 시·도 교육청뿐 아니라 학부모 단체, 역사 관련 학회에도 보내 공모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1/09 19: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