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구조조정 대상 중소기업 175곳 선정…금융위기 이후 최대

<<연합뉴스TV 캡처>>
경기부진 속 신용평가 강화로 C∼D등급 작년보다 50곳 증가
D등급 105곳 '금융지원 없는 자체정상화'나 법정관리 유도
은행권 추가 적립 대손충당금 4천500억원 넘을 듯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중소기업 175곳이 채권은행 주도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에 들어갈 전망이다.

경기부진으로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한 데다 당국이 부실기업 구조조정의 강도를 높이면서 올해 대상 기업이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5년도 중소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에 따르면 올해 구조조정 대상(C∼D등급)으로 선정된 중소기업은 총 175곳으로, 작년과 비교해 50곳이 증가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512곳) 이후 6년 만에 가장 큰 규모다.

신용위험도는 A∼D의 네 개 등급으로 나뉘고, 이 가운데 C∼D등급이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이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대상으로 분류된다.

이번 평가에서 부실 징후는 있지만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있는 C등급은 70개사로 작년보다 16개사 늘었다.

경영정상화 가능성도 없는 D등급은 105개사로 작년보다 34개사 증가했다.

조성목 금감원 선임국장은 "경기침체에 따른 경영실적 악화로 평가대상 기업이 늘었다"며 이는 채권은행들이 선제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하기 위해 엄격한 평가를 실시한 영항이 크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한계기업 구조조정을 독려하면서 3원칙으로 ▲엄정한 기업신용평가 ▲기업 자구노력을 전제한 경영 정상화 ▲신속한 구조조정을 제시한 바 있다.

엄정한 평가 방침에 따라 세부평가대상 중소기업이 지난해 1천609곳에서 올해 1천934곳으로 20.2%(325곳)나 늘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105개(작년대비 +29개), 비제조업이 70개(+21개)를 차지했다.

제조업 중에서는 전자부품(+5개), 기계 및 장비(+5개), 자동차(+6개), 식료품(+7개) 업종에서 크게 증가했다.

비제조업에서는 해운업 부진과 내수 부진 영향으로 운수업체가 4개에서 9개로 늘었다.

이밖에 도소매업(+3개), 부동산업(+1개), 오락 및 레저서비스업(+3개)도 대상 기업이 증가했다.

금융권이 이들 175개 구조조정 대상 기업에 빌려준 전체 신용공여액은 9월 말 기준 2조2천억원 규모다.

이들 기업 구조조정 추진으로 은행권이 추가로 적립해야 할 대손충당금은 4천504억원에 이를 것으로 금감원은 집계했다.

충당금 증가에 따른 은행권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 하락폭은 0.03%포인트로, 은행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수준이라고 금감원은 평가했다.

C등급 기업에 대해서는 채권금융기관 주도의 워크아웃을 통해 신속한 금융지원과 자구계획 이행을 추진하기로 했다.

D등급 기업은 추가적인 금융지원 없이 자체적인 정상화를 추진하도록 하거나 법정관리 신청을 유도할 계획이다.

C등급 기업이 워크아웃을 신청하지 않거나 자구계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신규 여신 중단 및 기존 여신 회수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하도록 할 방침이다.

조 선임국장은 "향후 현장점검을 실시해 채권은행이 관련 업무를 적정하게 처리했는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1/11 14: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