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프리미어12> 한·일전에 일본인 심판…또 상식 밖 운영

일본인 좌선심 가와구치 고다 배정 논란
일본인 좌선심 가와구치 고다 배정 논란 (도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9일 오후 일본 도쿄돔 구장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경기 시작에 앞서 김인식 감독이 라인업 교환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 감독 왼쪽은 이번 경기에 배정된 일본인 좌선심 가와구치 고다.

(도쿄=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 12가 한국과 일본 간 준결승전에 일본인 심판을 배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프리미어 12 한·일전을 앞두고 경기에 나설 6명의 심판진을 공개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일본인인 가와구치 코다 심판이 좌선심을 맡는다는 점이다.

국제대회에서는 공정한 판정을 위해 경기를 치르는 두 국가의 국적을 가진 심판은 배제하는 것이 상식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 같은 심판 배정에 대해 WBSC 조직위에 항의했다.

이에 조직위는 "심판 배정은 WBSC 독립기구인 심판부의 업무로, 조직위가 관여하지 않는다"며 "WBSC가 주최하는 대회의 규정상 동일 국적의 심판은 주심, 루심은 불가능하지만 선심은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일본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경기 일정도 일본 입맛대로 바뀌는 등 상식을 벗어나는 운영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당초 일본의 준결승전도 20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일본이 자국의 편의를 위해 하루 앞당겼다.

준결승전에서 한국을 꺾고 하루라도 더 쉰 뒤 결승전에 나서 우승하기 위한 속셈이다.

이대은-강민호 배터리 논의 (도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9일 오후 일본 도쿄돔 구장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경기 시작에 앞서 일본 전 선발 투수 이대은(가운데)과 포수 강민호(왼쪽)가 김동수 배터리 코치와 함께 이날 투구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15.11.19 hihong@yna.co.kr
김인식 감독, 일본 전 승리를 위하여 (도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9일 오후 일본 도쿄돔 구장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 준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경기 시작에 앞서 대한민국 대표팀 김인식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5.11.19 hihong@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1/19 18: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