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다문화달력에 '천황 탄생일' 표기 논란…전량 회수

경남도 이주민 배부용 내년 달력 "이주민 입장서 제작"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이주민에게 배부할 목적으로 제작한 탁상용 달력에 '천황 탄생일'이 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도는 최근 도내 이주민에게 배부하려고 탁상용 달력 1천부를 제작해 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달력에는 우리나라 국경일을 비롯해 베트남·중국·일본·캄보디아·필리핀 등 5개국의 기념일과 생활정보 등이 담겨 있다.

그런데 이 달력 마지막부분인 2016년 12월 23일에 '천황 탄생일'이라고 표기된 사실이 알려져 인터넷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누리꾼들은 관공서가 제작한 달력에 '일왕'을 '천황'으로 표현한 것은 말이 안 된다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도는 이주민에게 배부할 목적으로 제작한 달력임을 고려해 이주민 입장에서 공식 명칭을 적었다고 해명했다.

도 관계자는 "일본 사람들로부터 명절과 기념일을 확인하고 공식용어 여부를 물어보고 달력을 제작했다"며 "의도적으로 천황으로 표기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도는 제작목적과 취지가 좋더라도 국민정서와 차이가 나는 용어로 말미암은 논란을 의식해 배부한 달력을 모두 회수할 방침이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2/17 14: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