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2015년도 한국과학상에 염한웅·남원우·이영조 교수

'2015년도 한국과학상에 염한웅·남원우·이영조 교수'
'2015년도 한국과학상에 염한웅·남원우·이영조 교수' (서울=연합뉴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21일 '2015년도 제15회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염한웅(50) 포항공대 교수 등 3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과학상은 자연과학 분야에서 주요 원리를 규명해 세계 정상 수준의 연구 업적을 낸 과학자에게 주는 상이다. 올해는 물리학 분야에서 염 교수(왼쪽부터)가, 화학 분야에서 남원우(56) 이화여대 교수, 수학 분야에서 이영조(61) 서울대 교수가 각각 수상자로 정해졌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21일 '2015년도 제15회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염한웅(50) 포항공대 교수 등 3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과학상은 자연과학 분야에서 주요 원리를 규명해 세계 정상 수준의 연구 업적을 낸 과학자에게 주는 상이다. 올해는 물리학 분야에서 염 교수가, 화학 분야에서 남원우(56) 이화여대 교수, 수학 분야에서 이영조(61) 서울대 교수가 각각 수상자로 정해졌다.

염 교수는 금속 원자선의 특이상전이와 '카이럴 솔리톤'을 세계 최초로 발견해 원자선 전자물성 분야를 개척한 공로를, 남 교수는 산소화 효소 중간체의 구조 및 화학적 성질을 규명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 교수는 수학 분야에서 다단계 일반화 선형모형(HGLM)을 창시해 수상했다.

또 '2015년도 젊은 과학자상' 수상자로는 김선국(39) 경희대 조교수, 전석우(39) 한국과학기술원 부교수, 최장욱(39) 한국과학기술원 부교수, 김동훈(37) 인하대 조교수 등 4명이 뽑혔다.

아울러 '2015년도 제15회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은 ▲ 이학 분야에서 김성연(48) 고등과학원 교수 ▲ 공학 분야에서 박문정(39) 포항공대 교수 ▲ 진흥 분야에서 이홍금(61)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 등 3명에게 각각 돌아갔다.

끝으로 창의적 아이디어와 혁신적 개발을 통해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선도한 기관에게 주어지는 '2015년도 과학기술창의상'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대통령상)과 고등과학원·한국표준과학연구원·서강대(이상 미래부장관상) 등 4개 기관에 주어졌다.

미래부는 22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15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을 열고 수상자들에게 상을 전달한다.

염한웅 포항공대 교수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2/21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