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소녀상 철거 안 된다" 日외무성 앞에서 수요집회 연대시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전쟁 범죄에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요구하는 수요집회 24주년을 맞은 6일 일본에서도 이에 연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일본 정부의 최근 합의에 반대하는 일본 시민과 재일 조선인 등 약 30명은 이날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외무성 정문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법적 배상', '가해 책임을 부정하지 말라' 는 등의 문구를 담은 선전물을 들고 한일 양국 정부의 합의가 피해자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았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것에 관해서는 일본에도 소녀상을 세워 역사적 사실을 기려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항의의 표시로 소녀상 모형을 시위 현장에 설치했으며 소녀상 가면을 쓰거나 소녀상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한국 유학 경험이 있는 일본인 모리카와 시즈코(83·여) 씨는 합의안에 관해 "진정으로 사죄할 마음이 없는데 무리하게 마무리 지어서 다시는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녀상 철거 안 된다" 일본 외무성 앞에서 시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국·일본 정부의 합의에 반대하는 일본 시민 등이 6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일본 외무성 앞에서 시위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분장을 한 여성이나 소녀상 가면을 쓴 참가자들이 현장에 모여 있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소녀상 철거·이전 요구를 비판했다.
일본 외무성 앞에 등장한 소녀상 모형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06 19: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