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北 민간교류 제안에 "따귀 때리고 악수하자는 것"

"남측단체, 북 제안에 불응…접촉 신청도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는 21일 북한이 4차 핵실험 이후 남측 민간단체에 제3국 접촉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따귀를 때려놓고 악수하면서 사이좋게 지내자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이 남측 일부 민간단체에 (계속) 진행되던 (민간교류) 사업에 대해 협의하자고 제안했다"며 이같이 밝히고 "남측 단체들은 최근 상황을 고려해 (북측의 제안에) 응하지 않고 있으며, 정부로 북측과의 접촉 신청이 들어온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4차 핵실험 직후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종교단체 등 남측 민간단체 3~4곳에 올해 사업계획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접촉을 중국에서 갖자고 팩스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통일부 당국자는 "장소를 불문하고 (북측과의) 직접 접촉은 안 된다"며 남측 민간단체가 접촉 신청을 해도 불허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지난해 8월 평양에서 열린 국제유소년축구대회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를 한시적으로 중단시키는 조치를 취했다.

정부의 이런 방침에 따라 이달 하순 중국에서 남북한 축구팀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던 국제유소년축구대회도 연기됐다. 6개국의 8개 팀이 참여하는 국제대회였지만, 대회를 주도한 남측 민간단체가 최근 상황을 고려해 대회를 무기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내달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방북도 어렵겠느냐'는 질문에도 "그럴 것 같다"고 답변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21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