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꽁꽁 얼어붙은 '최강한파'

30여년만의 기록적인 폭설에 제주도 전 지역이 눈으로 뒤덮인 24일 제주시 이도동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사람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일요일인 24일 전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최강 한파'가 찾아왔다.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17도로, 체감 온도는 영하 23.8도다.

파주는 영하 18.6도, 인천 영하 15.1도, 강릉 영하 14.2도, 대전 영하 15.7도, 광주 영하 9.1도, 대구 영하 11.7도 등으로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내외로 떨어진 곳이 많다. 제주도도 영하 3.7도까지 기온이 떨어졌다.

보통 일출 전에 최저기온이 기록되는 경우가 많아 기온은 더 떨어질 수 있다. 서울의 경우 영하 18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서울 기온이 영하 18도 밑으로 떨어질 경우 2001년 1월15일 영하 18.6도를 기록한 이후 15년 만의 기록적인 추위가 된다.

기상청은 23일 오후 6시를 기해 2011년 1월 이후 5년만에 서울 지역에 한파경보도 발령했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지고 평년값 대비 3도 이상 낮거나, 영하 15도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서울 외에 경기, 인천, 충북, 경북, 충남 일부에도 한파 경보가, 전남 일부, 강원 일부, 경남, 대구, 부산 등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낮 동안에도 영하권에 머물러 매우 추울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영하 9도로 예보됐다. 그밖의 지역 예상기온은 파주 영하 9도, 인천 영하 9도, 강릉 영하 3도, 대전 영하 8도, 광주 영하 7도, 대구 영하 6도, 제주 영하 2도 등이다.

기상청은 "해안과 내륙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져 춥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청이남 서쪽지방은 구름많고 눈(강수확률 60∼90%)이 오겠다. 경남서부내륙에는 아침 한때 눈(강수확률 60%)이 올 것으로 보인다.

충청이남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이미 매우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25일까지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으니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24일 오전 5시부터 25일 자정까지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간 10∼40cm, 충남서해안과 전라남북도서해안 5∼15cm, 충남내륙과 전라남북도내륙, 제주도(산간 제외) 2∼7cm, 서해5도와 충청북도, 경남서부내륙 1∼3cm다.

같은 기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산간 10∼30mm, 충남서해안과 전라남북도서해안, 제주도(산간 제외) 5∼10mm, 충청남북도내륙과 전라남북도내륙, 경남서부내륙, 서해5도 5mm 미만이다.

바다의 물결은 대부분 해상에서 2∼6m로 매우 높게 일겠고, 남해동부앞바다와 동해앞바다에서는 1.5∼3m로 높게 일겠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24 06: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