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위안부 할머니들 일본방문…"日총리가 우리앞에서 사죄해야지"

이옥선·강일출 할머니 26일∼2월1일 도쿄·오사카서 증언회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아베 신조) 총리가 우리들 피해자 앞에 와서 사죄해야지…."

지난해 말 한일간에 타결된 위안부 문제 합의 이후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을 찾았다.

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90), 강일출(89) 할머니는 내달 1일까지 도쿄, 오사카(大阪) 등지에서 피해 증언 활동을 하기 위해 25일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했다.

공항에서 이옥선 할머니는 "원래는 (일본 정부 측이) 피해자 앞에 와서 사죄를 해야 하는데 그런 것이 없었다"며 "그런 점에서 이번 협력(합의)은 참 잘못됐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어 '누가 사죄를 해야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베 신조) 총리가 해야지"라며 "일본의 책임자가 와서 자기들 잘못을 뉘우치면 우리도 관대하게 처리할 텐데 너무 이렇게 하니까 할머니들은 감정만 상한다"고 덧붙였다.

또 강 할머니는 "우리가 안 죽고 살아 있는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우리는 당했어도 후세는 안 당해야 한다. 대한민국이 안 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할머니는 26일 오전 10시 도쿄 중의원 제1의원회관 제1면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후 2시 중의원회관 대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한일합의 무효를 주장하고 피해 참상을 증언한다.

이어 27일 도쿄 전국노동연합회관, 29일 오사카 구민센터, 30일 오사카 리가로얄NCB센터, 31일 오사카 사회복지회관에서 각각 증언회를 연다.

할머니들의 일본 방문에는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과 김효정 간사가 동행했다.

두 할머니는 지난 13일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수요집회'에서 피해당사자를 배제하고 피해자와 지원단체가 요구했던 진상 규명 등 조치가 무시된 이번 한일합의는 무효라고 지적하고, 범죄로 인정할 것과 법적 배상을 할 것 등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90.오른쪽), 강일출(89) 할머니가 내달 1일까지 도쿄, 오사카(大阪) 등지에서 피해 증언 활동을 하기 위해 25일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한 모습이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25 12: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