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1월 수출 6년5개월만에 최대 폭락…대내외 악재 겹쳐(종합2보)

수출 367억달러 18.5%↓·수입 314억달러 20.1%↓…무역수지 53억달러
"유가 급락, 中경기 부진, 단가 하락, 조업일수 감소 등 복합 요인"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부진의 늪에 빠진 우리나라 수출 상황이 올해 들어 더욱 심각한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올해 1월 수출액은 367억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무려 18.5%나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진이 있던 지난 2009년 8월 -20.9% 이후 6년 5개월만의 최대 감소폭이다.

지난해는 연간 수출 감소율이 전년 대비 -7.9%였고 가장 감소폭이 컸던 달은 10월로 -16.0%였다. 지난해 10월의 감소폭보다도 더 확대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조업일수 감소, 선박수출 감소 등 일시적 요인과 유가 급락, 중국 글로벌 경기 부진, 주력 품목 단가하락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1월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전년 대비 조업 일수가 하루 적은 탓에 19억달러가 줄었고 선박 수출 부문에서는 전년 같은 기간 44억달러에서 30억달러로 감소했다.

톤당 철강 가격이 전년 979달러에서 727달러로 25.8% 내려 앉은 것을 비롯해 PC용 D램(4Gb) 가격(3.59달러→1.89달러, 47.4%↓), LCD 32인치 가격(95달러→55달러, 42.1%↓) 등 주력 제품의 단가가 일제히 줄었다.

저유가 기조는 더욱 심해지고 있으며 중국 등 신흥국의 성장률은 올해 들어 오히려 뒷걸음질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내내 우리나라 수출을 괴롭혔던 국내외 여건이 더욱 악화하면서 그 여파가 새해 벽두부터 고스란히 밀려든 셈이다.

이에 따라 올해 교역 1조 달러 회복을 기치로 내건 우리나라로서는 출발부터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1년 이후 4년 연속 교역 1조 달러를 이어오다가 지난해 무산된 바 있다.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1% 줄어든 314억달러로 파악됐다.

수출·수입액은 지난해 1월부터 13개월 연속 동반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53억 달러 흑자로 2012년 2월 이후 48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1월 수출 물량은 5.3% 감소세를 보였다.

품목별 수출액 동향을 살펴보면 유가 급락으로 석유제품(-35.6%, 10억달러)과 석유화학(-18.8%, 6억달러)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자동차(-21.5%), 일반기계(-15.2%), 철강(-19.9%), 반도체(-13.7%), 평판 디스플레이(-30.8%), 섬유(-14.7%), 무선통신기기(-7.3%) 등 주력 품목 대부분이 감소했으며 해양 플랜트 수출이 없었던 선박도 32.3% 감소했다.

신규 주력 품목에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화장품이 각각 8.7%와 2.1% 증가했고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는 기저효과 등으로 22.1%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대 EU 수출이 선박과 석유화학 부문의 호조로 7.3% 늘었다.

하지만 미국(-9.2%), 중국(-21.5%), 일본(-18.2%) 등 주요 수출국은 대부분 감소했다. 지난해 두자릿 수 성장세를 거듭하던 베트남도 -8.0%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산업부는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경우 성장 둔화, 공급 과잉에 따른 단가하락으로 반도체와 평판 디스플레이 등의 수출이 급감했다"며 "미국은 달러 강세에 따라 수출 단가가 하락했고 철강과 반도체의 수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자본재와 소비재의 수입도 각각 10.0%, 3.8% 줄었다.

정부는 수출 부진을 타개할 수 있도록 모든 정책 역량을 집중하는 등 범정부 차원에서 총력 지원체제를 가동할 방침이다.

범부처 민관합동 수출투자대책회의(매월), 소비재 산업 육성 종합대책 마련(3월), 한·이란 경제공동위 개최(2월 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집중 및 비관세작업반 가동(2월 내), 내수기업 수출기업화 가속화 등의 대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2/01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