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북한 '유럽내 北노동자 실태조사' 중단요구…이유가 뭘까

네덜란드 브뢰커 박사 "외화벌이 차질 때문…조사 계속 진행"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네덜란드의 한 대학이 유럽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의 근로실태 연구를 진행하는 것과 관련해 북한측이 네덜란드 정부에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6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라이덴대학 라이덴아시아센터의 렘코 브뢰커 박사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에 "지난달 초 외무부를 방문했다가 스위스 베른 주재 북한대사가 저를 지목하며 연구를 중단시켜 달라고 공식요청했다는 사실을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유럽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의 강제노역 실태를 조사중인 그는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북한이 이번 연구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했다"며 "학술적인 연구에 개입하려는 북한 당국의 사고방식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브뢰커 박사는 북한측이 특정 대학의 학술 연구에 개입한 이유는 "국제사회의 관심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면 이들을 통한 북한의 외화벌이에 차질이 생긴다"고 지적했다.

브뢰커 박사는 북한의 요구와 상관없이 네덜란드와 몰타, 폴란드 등 유럽 국가의 북한 노동자 실태에 대한 확인 작업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 노동자들이 유럽과 국제근로 기준에 맞는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북한 당국이 이들로부터 착취한 외화에 대해서도 연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6개월에 걸쳐 진행될 브뢰커 박사팀의 연구 결과는 영국 인권단체 유럽북한인권협회(EAHRNK) 등이 유럽연합(EU)에 제출할 대북정책 제안서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RFA는 전했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2/06 10: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