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개성공단 중단> 입주기업협회장 "재고해달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따른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에 개성공단기업협회가 반발하며 정부에 재고를 요청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SNG 대표)은 10일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홍용표 통일부장관과의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결정에 대해 재고를 요청한다"며 "기업의 피해 자체가 어떤 방법으로도 치유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날 정부에서 갑작스럽게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기업에 피해를 최소화할 말미도 주지 않고 전면 중단 결정을 하고 일방 통보하는 것은 심히 부당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시간적 여유를 주고 기업에 통보했더라면 원자재와 재고 철수를 통해 피해를 줄일 수 있었을텐데 연휴 마지막 날 조치를 취해 정부가 피해를 키웠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협회는 완전 철수까지 길게는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 회장은 2013년 개성공단 가동이 약 160일간 중단됐다 재개될 당시 남북이 정세에 영향받지 않고 개성공단을 유지하겠다고 합의한 점을 언급했다.

그는 "2013년에도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이뤄졌지만 재가동 합의시 '어떤 경우에도 정세의 영향을 받음이 없이' 남북 정부가 개성공단을 운영하겠다고 기업에 공표했다"며 "이런 점을 보더라도 오늘 정부의 갑작스러운 조치는 기업으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날 정 회장을 포함한 개성공단기업협회 임원 20여명은 오후 2시께 남북회담본부에서 홍용표 통일부장관과 만나 개성공단 전면 중단 방침을 전해들었다.

홍 장관은 3시20분께 남북회담본부를 나섰지만 협회 관계자들은 이야기를 나눈 뒤 1간반가량 지난 4시45분에야 자리를 떴다.

협회는 이날 임원진 회의를 열고 이번 주 중에 회원사 비상총회를 열어 철수계획 등 후속 조치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2/10 17: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