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다케시마의 날 없애라" 부산 일본영사관에 오물 투척

일본영사관에 던진 날계란 섞은 생수병
일본영사관에 던진 날계란 섞은 생수병 (부산=연합뉴스) 일본 시마네현이 22일 개최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항의 표시로 부산 일본영사관에 오물과 전단을 투척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 남성이 던진 날계란 섞은 생수통. 2016.2.23 << 부산 동부경찰서 >>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일본 시마네현이 22일 개최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항의하며 부산 일본영사관에 오물을 투척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부근에서 최모(53)씨는 미리 준비한 날계란을 섞은 생수병 2개와 '응답하라 아베 총리'라는 제목의 전단을 영사관 내부로 던졌다.

최씨는 곧장 영사관 후문으로 가 "일본 아베 총리는 다케시마의 날을 철폐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최씨는 영사관 경비를 담당하는 의경이 달려와 제지하자 영사관 후문 출입문을 걷어차기도 했다.

현장에서 붙잡힌 최씨는 경찰에서 "22일 열린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정치인이 참석했다는 소식을 듣고 화가 나서 그랬다"고 말했다.

최씨가 던진 생수병 때문에 별다른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최씨는 전단에서 "일본 다케시마의 날에 일본 정부 차관급이 참석해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고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를 왜곡하는 꼴이 가슴 아프다"며 "우리 정부와 정치인이 나서지 못하는 이유를 묻고 싶다"고 적었다.

경찰 조사결과 울산의 한 독도 관련 단체 회원인 최씨는 2011년에 잘린 새끼손가락을 일본대사관에 보내 외국사절 공갈 협박죄로 검찰의 조사를 받는 등 줄곧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항의해왔다.

경찰은 재물손괴미수 혐의로 최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2/23 15: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