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미국 백악관 "대북제재, 북 지도부에 대가 치르게 하려는 것"(종합)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된 대북 제재 결의안은 북한 주민이 아닌 북한 지도부를 겨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제재는 북한 주민의 고통을 키우려는 목적이 아닌, 금지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진하는 북한 지도부에 더 많은 대가를 치르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우리(미국)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북한이 그들의 행동에 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해 왔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강경하면서도 일치된 대응의 결과인 (안보리) 결의안의 만장일치 채택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 지도부의 결정 때문에 현재 고통받고 있는 많은 북한 주민이 있다"며 "북한 지도부는 북한 주민의 기본적인 필요를 충족시키는 일보다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우선순위에 뒀다"며 이런 북한의 태도가 "놀라울 정도로 비도덕적"이라고 비판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새 대북 제재가 "북한 지도층에서 현재 누리는 화려한 생활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 자금을 대는 데 동원되는 (북한 내) 업종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재 때문에 북한 주민들이 고통받는 부작용이 생기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이 "매우 고립된 곳이고, 심한 독재체제여서 (일반 북한 주민을 위한) 자금이 북한 안으로 유입돼서 그들(주민들)에게 전달되도록 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그래서 제재의 초점을 핵과 미사일 개발을 위해 특히 유입되는 수입 흐름에 맞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이 "가장 포괄적인 다자 제재"이자 "북한 화물에 대한 전례 없는 검색 조건을 지정함으로써 제재 실행에서의 허점을 차단했다"고 덧붙였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이 제재에 어떤 반응을 보일 지와 관련해 불확실한 부분이 너무 많다"며 이번 제재를 계기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 지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조시 어니스트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3/03 05: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