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양육하기 어렵다"…지적장애 딸 목졸라 살해한 어머니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술에 취해 장애가 있는 딸을 목 졸라 숨지게 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집에서 자고 있던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38·여)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일 오전 4시께 대구시내 자기 집에서 지적장애 2급인 딸(11)을 양육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딸의 목을 조르고 나서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고 딸의 상태를 수상하게 여긴 119 구급대원이 신고해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 결과 A 씨는 전날 밤 술을 마시러 나갔다가 이날 오전 3시께 귀가한 뒤 자고 있던 딸의 목을 조른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애초 범행을 부인했으나 지적장애가 있는 딸을 키우는 게 힘들었다며 범행을 자백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A 씨는 수년 전 이혼한 뒤 딸을 양육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3/03 09: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