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알파고 더 강해졌다"…많은 업그레이드 진행(종합)

알파고 설명하는 데미스 하사비스
알파고 설명하는 데미스 하사비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구글 딥마인드의 CEO 데미스 하사비스가 이세돌 9단과 구글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맞대결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사전 브리핑에서 알파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분산시스템 버전…1천200개 CPU 사용
인간과 달리 지치지 않고 겁먹지 않는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윤보람 기자 = 데미스 허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는 8일 "작년 10월과 비교할 때 지금의 알파고는 더 강력해졌다"며 대국을 앞두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허사비스는 이날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대국 개회 기자간담회에서 "판후이 2단과 대국을 치른 이후 알파고가 많은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알파고가 자가학습으로 더 많은 양질의 데이터를 생성했고 이를 바탕으로 시스템이 향상됐다"면서 "이세돌 9단과 어떤 식으로 경기할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사비스는 알파고의 컴퓨팅 능력(컴퓨터 사용 능력)이 얼마나 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면서 "판후이 대국 때와 동일한 양의 전산을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컴퓨팅 능력을 더할수록 알파고의 핵심 능력인 몬테카를로 트리 검색을 와해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하드웨어보다는 알고리즘을 개선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이세돌-알파고 맞대결 설명하는 하사비스 CEO
이세돌-알파고 맞대결 설명하는 하사비스 CEO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구글 딥마인드의 CEO 데미스 하사비스가 이세돌 9단과 구글이 만든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맞대결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사전 브리핑에서 단상에 올라 대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몬테카를로 트리 검색은 사각의 361개 경우의 수를 나무 구조로 병렬 배치해 선택지 중 가장 유리한 선택을 하도록 돕는 알고리즘을 말한다.

이번 대국에는 분산 시스템 버전의 알파고가 참여한다. 48개 CPU(중앙처리장치)를 사용하던 단일 시스템 버전과 달리 1천200여개 CPU(중앙처리장치)를 사용해 더 강력해졌다. 판후이와의 대국 때에도 분산 버전이 사용됐다.

허사비스는 이런 알파고의 강점으로 인간과 달리 피로하지 않고 겁먹지 않는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인간 바둑기사가 이세돌 9단을 상대한다면 많이 긴장하겠지만 알파고는 그럴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 장점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반면 약점을 묻자 "시스템을 여러 차례 시험해 어떤 성능이 떨어지는지를 잘 알고 있지만 이번 대국에서 저희가 알지 못했던 약점을 새롭게 파악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세돌-알파고 맞대결 설명하는 하사비스 CEO
이세돌-알파고 맞대결 설명하는 하사비스 CEO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구글 딥마인드의 CEO 데미스 하사비스가 이세돌 9단과 구글이 만든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맞대결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사전 브리핑에서 단상에 올라 대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6.3.8 hihong@yna.co.kr

다만 알파고의 학습 능력이 한계에 부딪히는 일종의 '병목현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일단은 그런 한계를 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허사비스는 인공지능을 단순 게임이 아니라 인류를 위한 더 큰 일에 쓰겠다는 구글의 목표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것을 인공범용지능(AGI·Artificial Global Intelligence)이라고 불렀다.

허사비스는 "게임이 재미있고 대국에도 관심이 있지만 우리는 이 기술을 게임 이상에 활용하고 싶다"며 "지능을 분석하고 인류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실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궁극적으로 범용 학습 기계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AGI를 현실에 접목하는 사례는 건강관리나 로봇, 스마트 시스템 등 다양하다"며 "의료보건 분야가 가장 관심이 가는 분야인데, 의료진이 기계학습과 AI를 활용하면 더욱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3/08 13: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