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알파고는 심리전의 고수? 이세돌의 '흔들기' 통할까

이세돌-알파고 세기의 맞대결 D-1
이세돌-알파고 세기의 맞대결 D-1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세돌 9단이 구글이 만든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맞대결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사전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캐논 1DX 2회 다중촬영. 2016.3.8 hihong@yna.co.kr
알파고 최대 강점은 "지치지 않고 겁먹지 않는 것"
이세돌 "혼자 두는 느낌 극복 가상훈련"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윤보람 기자 = 바둑은 '머리싸움'이자 '기 싸움'이다.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를 개발한 구글 자회사 딥마인드는 알파고가 자가학습을 하는 등 인간처럼 사고하는 특성이 있다고 강조한다.

알파고는 컴퓨터이기 때문에 인간보다 더 뛰어난 계산 능력은 기본으로 갖추고 있다.

여기에 인간만의 특성인 직관력까지 닮으려고 한다.

데미스 허사비스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는 8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직관이 중요하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한 신경망 접근방식은 알파고 시스템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알파고는 바둑에서 돌을 놓을 위치를 판단하는 '정책망'과 해당 수를 놓았을 때의 승률을 판단하는 '가치망'을 가동해 검색 범위를 좁힌다. 이 때문에 모든 경우의 수를 다 따지지 않고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다. 인간의 직관력을 모방한 기술이다.

이 기술로 알파고는 머리싸움에서 인간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오게 됐다. 알파고는 지난해 10월 프로기사 판후이 2단을 5대 0으로 꺾었다.

알파고의 다음 상대인 세계 최정상의 기사 이세돌 9단은 이날 알파고의 사고력에 대한 설명을 듣고 깜짝 놀랐다.

이세돌 9단은 허사비스 CEO의 프리젠테이션을 듣고 "알파고가 인간 본연의 감각인 직관력을 어느 정도 모방하리라는 느낌이 왔다"고 밝혔다.

사전 브리핑 참석한 이세돌 9단
사전 브리핑 참석한 이세돌 9단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세돌 9단(오른쪽)이 구글이 만든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맞대결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사전 브리핑에 참석해 구글 딥마인드의 CEO 데미스 하사비스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3.8 hihong@yna.co.kr

그는 "인간이 최대 1천가지 수를 생각한다면, 컴퓨터는 1천만 수, 100만 수를 생각한다고 봤다. 그런데 알파고의 알고리즘을 들어보니 그 수를 굉장히 줄였다"며 알파고가 생각보다는 더 직관적으로 사고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세돌 9단은 허사비스 CEO의 프리젠테이션을 듣고 자신이 5대 0으로 이기지 못할 수도 있겠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인간은 인간이기 때문에 실수를 한다. 인간적인 실수가 나오면 (내가) 질 수도 있겠다"고 예상했다.

그는 "저는 프로기사로서 오랫동안 인간적인 실수를 줄이려고 노력해왔다"며 "실수가 많이는 안 나오지만, 5판 중에 실수가 나오면 패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세돌 9단은 어떤 순간에 실수할까.

이 경우에는 '기계 같은 알파고'가 이세돌 9단을 당황하게 할 수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 소속의 한 기자는 이세돌 9단에게 "인간 사이의 바둑에서는 시각적 상호작용이 중요하지 않은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세돌 9단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며 "알파고와는 그것이 없는 상태에서 대국한다.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이라고 경계했다.

이세돌 9단이 허점을 찌르는 묘수를 둬도 알파고는 놀라거나 당황하지 않는다. 또 이세돌 9단이 승기를 가져가도 조급해하지 않는다. 대국시간이 길어져도 지치지 않는다.

알파고 설명하는 데미스 하사비스
알파고 설명하는 데미스 하사비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구글 딥마인드의 CEO 데미스 하사비스가 이세돌 9단과 구글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맞대결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사전 브리핑에서 알파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6.3.8 hihong@yna.co.kr

허사비스 CEO도 "알파고의 강점은 피로하지 않고, 절대 겁먹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자랑했다.

이세돌 9단은 "숱한 대국을 해왔지만, 이런 생소한 느낌은 정말 처음"이라며 "사람과 바둑을 둘 때는 기분이나 기세를 읽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알파고에게서는 그런 것을 읽을 수 없어서 혼자 두는 느낌이 들 수가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세돌 9단은 머릿속으로 알파고와 대국하는 상황을 그려보는 '가상훈련'을 하루 1∼2시간씩 하면서 이런 문제점을 극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이세돌 9단도 알파고의 허를 찌를 수 있다. 이세돌 9단은 창의적이고 변칙적인 바둑을 두는 기사로 유명하다. 전문가들은 알파고가 아무리 수많은 기보를 습득했어도 이세돌 9단이 내놓는 새로운 수를 낯설어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알파고를 상대로 '흔들기' 등 변칙적 바둑을 둘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세돌 9단은 "변칙적인 수는 두고 싶다고 해서 두는 게 아니다. 자연스럽게 변칙적 수를 둘 수 있으면 그렇게 하겠지만 억지로 만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세돌 9단은 역사적 대국을 하루 앞두고 알파고가 예상보다 난적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자신감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대국은 대단한 경험이다. 다시 경험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든다"며 "배울 게 너무 많다. 이번을 계기로 꼭 성장하도록 하겠다"며 기대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3/08 15: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