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단독]'태양의 후예' 미주서도 터졌다…30여개 언어 자막 유통

스트리밍 사이트 '비키'서 유료 서비스…무료 콘텐츠 제치고 1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중국만이 아니다. 미주 지역에서도 터졌다.

KBS 2TV '태양의 후예'가 방송 8회 만에 세계 30여개 언어의 자막이 달린 버전으로 미주 지역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미국에 기반을 둔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비키는 23일 '태양의 후예'를 4주간 미주 지역에서 독점 서비스한 결과, 전세계 최신작 50여 편 중 조회수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월 4천만 명이 이용하는 비키는 전 세계 20개국 수백편의 드라마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비키가 서비스하는 콘텐츠에는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자막을 단다.

'태양의 후예'는 8회까지 공개된 현재 이미 32개 언어의 자막이 달렸고, 뜨거운 시청 반응 속 현재 비키가 서비스하는 각국 최신작 50여 편 중 2위와 상당한 차이로 조회수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태양의 후예'는 비키가 처음으로 시도한 유료 전용 서비스 콘텐츠로서 성공을 거뒀다는 데 의미가 크다.

비키는 현재 월정액 3.99달러(약 4천630원)를 내고 광고 없이 이용하는 유료 이용자와 광고를 봐야 하는 무료 이용자로 나뉘는데, 이번 '태양의 후예'는 회당 처음 2주씩 유료 이용자만 이용할 수 있게 서비스했다.

비키 측은 "유료로만 서비스하는 첫 사례라 어떤 반응이 나올지 궁금했는데 다른 무료 콘텐츠들을 압도하는 반응"이라며 "회사 방침상 정확한 이용자 수는 공개할 수 없지만, 처음으로 시도한 유료 전용 서비스임에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으며 전체 무료로 전환되면 더욱 이용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비키 측은 이어 "'태양의 후예'를 조금이라도 빨리 보려는 유료 이용자들이 가파르게 증가해 매우 고무적"이라고 덧붙였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3/23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