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산 물품 제3국 통한 국내반입 막는다…제재효과 높이기

[연합뉴스TV 제공]
정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인천 유통시장서 현장점검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대북제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제3국을 통해 국내로 위장 반입되는 북한산 물품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이를 위해 오는 29일 인천세관에서 북한산 물품 위장반입 차단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김남중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주관 아래 기획재정부, 산업부, 관세청, 경찰청 등 10여 개 기관의 과장급 관계자가 참석해 북한산 물품의 위장반입 차단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정부는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을 계기로 취해진 '5·24 대북제재 조치' 이후 북한산 물품 위장반입 차단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연 2회 개최했으나 앞으로는 연 4회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이번 점검회의 이후 통일부는 수사기관 등과 함께 북한산 물품의 반입을 차단하기 위한 현장점검을 인천의 유통시장에서 실시하기로 했다.

북한산 물품은 주로 중국을 경유해 인천의 유통시장에서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3/28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