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법원 "YG가수 마약의혹 제기한 기자, 1천만원 배상하라"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의 마약 혐의 의혹을 보도했던 스포츠신문 기자가 1천만원을 배상하게 됐다.

서울서부지법 민사22단독 황병헌 판사는 1일 YG와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스포츠지 기자 K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K씨는 원고들에게 각각 500만원씩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YG는 2015년 7월 K씨가 허위사실을 보도해 YG와 양현석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각 1억원씩 총 2억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K씨는 당시 칼럼과 기사를 통해 YG 소속 가수가 마약을 투약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K씨 기사 내용이 허위사실임은 인정했지만 2억원이나 배상해야 할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고 K씨가 YG 측에 총 1천만원을 지급하도록 판결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4/01 10: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