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텀시티에 부산형 기술창업 거점 '센탑' 개소 | 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센텀시티에 부산형 기술창업 거점 '센탑' 개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에 민간 주도형 기술창업 거점이 생긴다.

부산 센텀시티 센탑 전경[부산시제공]
부산 센텀시티 센탑 전경[부산시제공]

부산시 22일 오후 2시 해운대 센텀시티에서 지역의 유망한 기술창업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부산형 팁스타운 '센탑'(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을 개소한다고 19일 밝혔다.

센탑은 중소기업청에서 시행하는 민간 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인 팁스(TIPS)로 운영된다.

팁스 프로그램에 선정되면 중소기업청에서 연구개발 자금 등 최대 9억원을 지원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서병수 부산시장을 비롯해 창업지원 유관기관장과 창업기업 및 예비창업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센탑이 문을 열면서 지역의 유망한 창업기업들이 TIPS프로그램의 지원 혜택을 받기 위해 수도권으로 이전하는 것을 막고, 반대로 수도권의 우수한 기업이 부산지역으로 유입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제조업과 IT가 융합하는 기술창업타운으로 조성하고자 창업지원 인프라가 집중되고, 젊은 창업가들이 선호하는 센텀지역에 공간을 마련했다.

센탑 1층에는 창업카페와 비즈니스센터가 들어서고, 2층에는 시제품제작소, 3∼4층에는 팁스운영사 및 창업투자사가 입주해 스타트업 기업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부산시는 민간주도로 유망 창업팀을 선발해 운영사와 창업팀이 같은 공간에서 연구개발(R&D), 해외마케팅, 멘토링, 보육 등 종합지원을 받아 기술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1층 비즈니스센터에는 유망 창업기업인 EMS코어센터, 드림컴퍼니, 리안팩토리, 니더, 비플 등 5개 기업이 입주했다.

3층에는 팁스 추천 예정기업인 로하가 입주해 있고, 4층에는 팁스 운영사, 벤처캐피털, 액셀러레이터, 기업지원기관 등이 함께 입주한 상태다.

창업투자사로는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가, 엔젤투자법인으로는 선보엔젤투자벤처스, 롯데액셀러레이터가 입주했다.

부산 센탑 1층 비즈니스공간[부산시 제공]
부산 센탑 1층 비즈니스공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투자사와 창업기업을 한데 모아 운영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투자확대 등 선순환 창업생태계를 조성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위해 시는 센탑 조성과 함께 벤처펀드도 크게 확충했다.

지난해부터 마이크로 VC펀드 170억원, 청년창업펀드 100억원, 창조경제혁신펀드 310억원을 조성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자금기반을 마련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기술창업과 벤처투자가 결합된 센탑은 엔젤투자사,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등 기업지원기관과 창업기업 간 유기적 결합으로 부산 기술창업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TIPS는 중기청에서 시행하고 있는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프로그램으로, 운영사가 창업팀을 선발해 투자를 하고 집중적인 보육을 담당한다. TIPS 프로그램에 선정되면 중소기업청에서 연구개발 자금 등 최대 9억원을 지원한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4/19 08: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