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트럼프 "힐러리가 대통령처럼 생겼냐…난 잘생겨"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민주당 유력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외모'를 공격 소재로 삼았다.

25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트럼프는 이날 필라델피아 유세 도중 지지자들에게 "내가 대통령처럼 생겼느냐"고 물으며 "내가 얼마나 잘 생겼나. 그렇지 않나"라며 '자화자찬'을 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는 잘생겼지만 대통령답게 생겼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말한 후 클린턴 전 장관에게 화살을 돌려 "힐러리는 대통령처럼 생겼느냐"고 물었다.

유세 현장에 모인 지지자들이 "아니다"라고 대답하자 트럼프는 "힐러리가 새벽 3시에 전화를 받겠느냐"고 다시 물었다. 지난 2008년 대선 당시 클린턴이 자신의 안보 대처 능력을 강조하기 위해 만든 '새벽 3시의 전화' 광고를 빗댄 것이다.

트럼프는 "힐러리는 전화를 받지 않을 것"이라며 "단언컨대 힐러리는 대통령이 될 만한 힘과 에너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트럼프가 상대 여성 후보의 외모를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9월 한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지금은 낙마한 칼리 피오리나 전 휴렛팩커드(HP) 최고경영자를 향해 "저 얼굴 좀 봐라! 누가 저 얼굴에 투표하고 싶겠냐"고 막말을 퍼부었다.

이후 비판이 거세지자 그는 "피오리나의 외모가 아니라 '페르소나'(persona·본성과는 다른 태도나 성격)에 대해 얘기한 것"이라고 한발 물러서더니, 이후 토론회에서 "피오리나는 아름다운 얼굴을 가졌다"고 꼬리를 내리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AP=연합뉴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4/26 11: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