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잇몸병, 바늘 대신하는 타액 검사법 개발

연세대치과대학, 202명 검사결과 효과 확인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치아와 잇몸 사이에 염증 주머니(치주낭)가 생기는 치주질환을 바늘이 아닌 타액으로 측정하는 새로운 검사법을 국내연구팀이 개발했다.

그동안 치주질환은 가느다란 바늘로 염증 주머니 깊이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검사가 시행됐지만, 통증이 발생하고 바늘이 염증을 건드려 2차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었다.

김백일 연세대 치과대학 예방치과학교실 교수팀은 2014년 3월부터 8월까지 연세대치과대학병원을 찾은 18~80세 202명을 대상으로 새로운 치주질환 측정법으로 검사를 시행한 결과, 바늘 검사와 동일한 효과를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새로운 치주질환 검사법은 구강 내 헤모글로빈 농도와 환자가 작성한 설문답변을 조합한 주·객관적 지표로 예측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환자들에게 무취·무향의 파라핀 왁스를 씹게 해 타액을 채취한 후 헤모글로빈 농도를 측정했다.

또 스케일링 경험, 흡연·음주 등 치주질환과 연관 깊은 10개 항목의 자가 설문지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경미한 치주질환 환자(치주낭 깊이 4㎜ 이상~6㎜ 미만)와 심각한 치주질환 환자(치주낭 깊이 6㎜ 이상)에게서 측정값(AUROCs)이 각각 0.78과 0.76으로 나타났다. AUROCs값은 측정방법의 통계학적 유용성을 보여주는 수치로 1에 가까울수록 민감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AUROCs값이 1에 가깝게 측정된 이번 연구결과는 새로운 치주질환 검사법이 기존의 바늘 측정법을 대체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김백일 교수는 "치주질환은 한 해 1천200여만명이 진료를 받을 만큼 대표적인 구강질환으로 심혈관 질환 및 각종 전신 질환 발생과 연관을 가진다"며 "새로운 측정방법을 응용한다면 간단하게 치주질환을 예측하고 진단함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치주과학회 영문학술지(JPIS) 최근호에 게재됐다.

잇몸 찌르지 않고 타액으로 잇몸병 확인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5/03 09: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