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나의 죽음 이후 49재의 기록…김혜순 시집 '죽음의 자서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지하철 타고 가다가 너의 눈이 한 번 희번득하더니 그게 영원이다.//희번득의 영원한 확장.//네가 문밖으로 튕겨져 나왔나 보다. 네가 죽나 보다.//너는 죽으면서도 생각한다. 너는 죽으면서도 듣는다."('출근-하루' 중)

김혜순 시인의 새 시집 '죽음의 자서전'(문학실험실)은 이런 시로 시작된다.

지하철 출근길에서 '너'로 지칭되는 시의 화자가 갑자기 쓰러져 죽는 장면을 그린다. 화자는 죽었지만 이른바 유체이탈된 상태처럼 생각할 수도 있고 들을 수도 있다. 마치 쓰레기를 본 것처럼 못 본 척하고 지나가는 사람들, 다가와 가방을 벗겨가는 중학생들도 있다.

시인의 분신인 화자는 이 시에서 "너는 너로부터 달아난다. 그림자와 멀어진 새처럼./너는 이제 저 여자와 살아가는 불행을 견디지 않기로 한다."며 자신과의 홀가분한 작별을 선언한다.

시인은 돼지를 살처분하는 끔찍한 현장을 그려 타자(대상)의 죽음을 얘기한 전작 '피어라 돼지'에 이어 이번 시집에서는 주체인 자아의 죽음과 이후 자신과의 작별 과정을 그린다.

총 49편의 시에는 제목 아래에 하루, 이틀, 사흘, 나흘…마흔아흐레까지 49일의 날짜가 부제로 붙었다. 사람이 죽고 나면 영혼이 이승을 완전히 떠날 때까지 명복을 비는 49재(齋)를 연상시킨다.

시인이 이런 죽음의 자서전을 쓰게 된 것은 지난해 실제로 지하철역에서 갑자기 쓰러진 경험을 한 것이 계기가 됐다고 한다. 뇌 신경계 문제로 온몸이 감전되는 것 같은 고통 속에서 병원을 찾았으나 메르스 사태로 병원을 옮겨 다니는 이중의 고통에 놓인 경험, 이전부터 시인을 고통스럽게 한 세월호의 참상 등이 뒤섞여 어느 순간 미친 듯이 죽음의 시를 써내려갔다고 한다.

시인은 시집 맨 뒤에 쓴 '시인의 말'에서 "원치 않는 결혼을 피하기 위해 죽어버린 옛 여자들처럼 죽음을 피하기 위해 죽음을 먼저 죽은 것은 아닐까 생각했다"고 했다.

또 "아직 죽지 않아서 부끄럽지 않냐고 매년 매달 저 무덤들에서 저 저잣거리에서 질문이 솟아오르는 나라에서, 이토록 억울한 죽음이 수많은 나라에서 시를 쓴다는 것은 죽음을 선취한 자의 목소리일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라고 물었다.

1979년 계간 '문학과지성'을 통해 등단한 시인은 이번 신작까지 12권의 시집을 펴냈으며 대표작들이 프랑스와 영미권에도 소개돼 호응을 얻었다. 이번 시집 '죽음의 자서전'도 영미권 출간이 논의되고 있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01 08: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