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정대협 등 시민단체 '정의기억재단' 설립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시민단체들이 한일 양국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이에 따른 피해자 지원재단 설립 추진에 맞서 따로 재단을 설립했다.

정대협 등은 9일 마포구 가톨릭 청년회관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설립총회를 개최했다.

정대협은 "정의기억재단은 일본군 성노예 문제의 범죄인정, 진실규명, 공식사죄, 법적 배상, 책임자처벌 등을 통해 정의로운 해결을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재단은 피해자 명예와 인권회복에 기여하고 역사교육과 추모사업을 해 미래세대가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올바르게 기억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단 이사장은 지은희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맡았다. 그는 정대협 공동대표, 덕성여대 총장 등을 지냈다.

위안부 피해자인 강일출, 길원옥, 김군자, 김복동, 안점순, 이옥선 할머니 등이 재단 고문으로 활동한다.

재단은 앞으로 일본군 성노예 문제 기록 보존, 전시 성폭력 피해 여성·아동 지원사업, 장학사업, 평화비 건립과 추모사업을 할 계획이다.

정대협은 "할머니들은 1천억원이라 할지라도 법적 배상이 아니면 그 돈을 받을 수 없다"며 한일정부간 위안부 문제 합의 무효화를 요구했다.

앞서 정대협은 피해자 할머니의 뜻을 실현할 수 있는 재단을 설립하기 위해 '정의와기억재단설립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모금을 진행해왔다.

기념품 판매, 기부 등을 통해 시민 약 10만명으로부터 10여억원을 모금했다.

길원옥 할머니는 "내가 일본 정부에 요구한 것은 배가 고파 밥을 달라고 한 것이 아니다"라며 "역사의 진실을 공개하고 공식사죄와 법적 배상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09 17: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