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학생부 전형 확대에 학생은 긍정적, 학부모는 부정적"

유웨이닷컴 설문…"학생 71%가 '긍정적' 답변"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최근 대학입시에서 학생부 종합 전형의 비중이 확대되는 것을 수험생들은 긍정적으로, 학부모는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웨이중앙교육이 운영하는 유웨이닷컴(www.uway.com)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대입 수험생 262명, 학부모 18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조사 결과 학생부 종합 전형 확대 추세에 대해 수험생의 71%가 '긍정적'이라고 답한 반면 학부모는 63.4%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수험생들이 학생부 종합 전형을 긍정적으로 여기는 이유는 '내신이나 수능 성적만으로 뽑는 대입이 불리한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6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동아리 활동 등 학교 내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서'(27.4%), '학과 및 진로 설정을 조기에 할 수 있어서'(8.1%), '학교와 교사가 학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1.6%) 순이었다.

반면 학부모들이 '부정적'으로 답한 이유로는 '학생부 종합 전형에 대비하는 학교 간 편차가 크기 때문에'(54.3%), '교사가 학생을 평가하는 기준에 공정성과 객관성이 없기 때문에'(28.3%), '동아리 활동 등 학교 내 다양한 활동을 하기 힘들어서'(15.2%), '다양한 비교과 활동을 위한 정보 및 비용 부족'(2.2%) 등이 꼽혔다.

학생부 종합 전형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수험생과 학부모 모두 '스스로 준비한다' 또는 '학교에서 준비한다'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아 일각의 우려처럼 학원 의존도는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유웨이는 분석했다.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 이만기 소장은 "내신과 수능의 불리함을 극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수험생들은 학생부 전형을 긍정적으로 여기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학부모의 우려처럼 전형에 대비하는 학교 편차를 극복하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10 10: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