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반크, 日초등학교 독도왜곡 시험문제에 "정한론 부활 술책"

'글로벌 역사 외교대사' 100명 모집해 대대적 반격키로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20일 일본이 초등학생 대상 모의고사에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주장을 담은 문제를 낸 것에 대해 "과거 역사를 부정하고 제국주의 침략을 정당화하는 정한론(征韓論)을 21세기에 부활시키려는 술책"이라고 규탄하면서 "국민이 하나가 돼 일본의 전방위 역사왜곡에 대응하자"고 호소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이번 사안은 결국 아베 정권의 교육 방침과 직결된다" 며 "21세기 신(新)정한론이라는 악성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세뇌된 일본 청소년들은 '한국이 독도를 불법적으로 빼앗아 갔다'는 적개심을 품고 자라게 되고, 10년 후 성인이 되면 일본의 모든 지역에서 혐한 시위를 전개하면서 전 세계에 독도가 다케시마라 홍보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한론은 1870년대를 전후해 일본 정계에서 강력하게 대두한 조선에 대한 공략론으로, 1876년 불평등한 강화도조약을 체결하는 배경이 됐다.

교도통신은 이날 일본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올해 실시한 모의고사에서 '독도를 불법점령하고 있는 나라를 택하라'라는 4지 선다형 문제가 등장했으며, 이 문제지에는 '지도에 C로 표시된 국가는 일본의 영토인 독도를 불법으로 점령하고 있다. 이 나라를 음에서 하나 고르라'는 질문과 함께 4가지 답 중 하나로 '대한민국'이 표기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2014년 1월 교과서 제작의 지침인 중·고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이며 '한국에 불법 점거돼 일본 정부가 항의하고 있다'는 내용을 명기했다. 그 영향으로 작년부터 사용된 일본 초등학교 5∼6학년용 모든 사회 교과서는 '일본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한국이 불법으로 점령했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반크는 어학과 인터넷에 능통하고 해외 출국, 교환학생, 어학연수로 전 세계 곳곳에 진출하는 한국의 청년들을 '글로벌 역사 외교대사'로 만들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기로 했다.

외교대사들은 '독도 문제 = 한·일 간 영토 문제'라는 일본 식의 프레임을 극복하고, '독도 문제 = 日 제국주의 과거사'라는 국제적 인식 확산과 함께 올바른 한국역사 알리기에 동참하게 된다고 반크는 설명했다.

반크는 오는 22일까지 웹사이트를 통해 외교대사가 되고자 하는 청년 100명을 모집한다. 이들은 29일 동북아역사재단 강당에서 발대식을 한 후 7월 17일까지 3주 동안 이메일, SNS 등을 통해 전 세계에 독도를 제대로 알리고, 일본의 속셈을 고발하는 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20 18: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