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창조된 여자들'의 세계…연극 '까사 발렌티나'

"크로스 드레서라는 소재 통해 보편성 이야기"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1962년 미국 뉴욕 캣츠킬 산맥 깊숙이 자리한 리조트 '슈발리에 데용'.

여기에 7명의 여자, 아니 여장 남자들이 모였다.

나이도, 직업도 다른 이들을 하나로 묶는 것은 바로 '크로스 드레서'(이성의 옷을 입는 사람)라는 점이다.

여장할 때 불안하고 두렵지만 가장 희열을 느낀다는 크로스 드레서들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 '까사 발렌티나'가 국내에서는 처음 무대에 오른다.

2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DCF 2관에서 열린 '까사 발렌티나' 프레스콜에서 성종완 연출은 "한국에서 초연하는 작품을 맡게 돼 부담과 책임감이 크다"며 "모두 크로스 드레서지만, 그 가운데 저마다의 개성을 갖추고자 했다"고 말했다.

우리 사회에서 크로스 드레서는 익숙지 않은 개념이다.

그러나 연극에는 특수한 사람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오히려 그 안에 우리가 모두 느끼는 감정이 담겨 있다.

성 연출은 "극 중 '그들과 우리가 공통점이 없는 줄 아느냐. 외로움, 자기혐오, 박해는 누구나 똑같이 느끼는 것이다'라는 대사가 있다"며 "크로스 드레서를 소재로 하지만 보편적인 이야기를 다루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크로스 드레서 모임의 주최자이자 '슈발리에 데옹'의 운영자인 '조지/발렌티나' 역을 맡은 배우 최대훈은 "그들도 우리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저변에 깐 작품"이라며 "작품을 통해 그들을 알리고 그들과 우리가 가까워지고 하나가 되는 세상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대훈과 함께 '조지/발렌티나' 역에 캐스팅된 박정복은 "(그들의 이야기에서) 보편화된 모습을 중점적으로 찾고 있다"며 "어떻게 표현할지를 계속 고민하고 있는데 첫 공연 전까지는 잘 찾아서 보여줄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이 작품에서는 연극 무대에 처음 서는 새로운 얼굴들이 많이 등장한다.

'조지/발렌티나' 역의 뮤지컬 배우 변희상이나 처음 크로스 드레서 모임에 참여한 '조너선/미란다' 역의 유일, 훤칠한 미녀 '마이클/글로리아' 역의 허만 등이 모두 이번 작품을 통해 연극에 데뷔한다.

변희상은 "연습과정과 표현법, 세세한 움직임까지 뮤지컬과는 너무 달라서 오랫동안 헤맸다"며 "연출과 다른 배우들, 특히 '조지/발렌티노'를 연기하는 배우들이 많이 돕고 조언해줬다"고 말했다.

무대 위에는 드레스, 화장품 등 여성들을 위한 소품들로 가득하지만, 정작 여배우는 희귀하다.

'조지/발렌티나'와 함께 리조트를 운영하는 포용력 있는 부인 '리타' 역을 맡은 한세라는 "여자친구들이 생긴 느낌"이라며 "같이 손톱 손질도 하러 가고 심지어 남자 배우들이 나보다 화장도 더 오래 한다"고 무대 뒷이야기를 살짝 털어놓았다.

연극은 오는 8월 7일까지 진행된다. 배우 김수로가 프로듀서를 맡았다.

관람료는 1만∼5만5천원. (문의: ☎ 1544-1555, 1544-6399)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28 17: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