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전남시민단체 "세월호 보도 통제" 이정현 의원 사퇴 요구

새누리 관계자 "시민 지지로 당선…일부 단체 요구 부당"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일부 시민단체가 세월호 참사 당시 한국방송(KBS)의 보도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난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에게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4일 성명을 내고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보다는 대통령 심기 살피기에 주력했던 이 의원은 더 이상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며 "이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새누리당이 최소한의 공당을 자처한다면 이번 사건을 개인의 일탈행위로 여기지 말고 즉각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며 "수사당국은 세월호 언론보도 통제 사건을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고 방송법 위반 혐의가 있는 이 의원을 엄벌하라"고 강조했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순천시민모임'도 지난 1일 성명을 내고 "세월호 참사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함께 세월호 언론보도 통제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 이 의원의 자진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의 한 관계자는 "이 의원은 여당의 불모지에서 그동안 순천시를 위해 많은 일을 한 점을 인정받아 선거에서 순천시민의 높은 지지로 당선된 사람"이라며 "그런데 당시 국가적으로 중대한 사안에 대해 언론 업무를 수행하는 홍보수석의 역할에 충실하게 하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을 빌미삼아 순천시민을 대표하지도 않는 몇몇 단체가 나서서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정현 의원 측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7개 언론단체는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던 이 의원이 KBS 보도국장에게 관련 보도를 수정하거나 빼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7/04 18: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