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하객 행세하며 예식장 축의금 2천만원 훔쳐

가족 사진 찍는 틈 타 가방 들고 나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결혼식장에서 가족 사진을 찍는 틈을 타 축의금을 훔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결혼식장을 돌며 수천만원의 축의금이 든 가방을 훔친 혐의(절도)로 최모(51)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최씨는 5월부터 지난달까지 두 차례 서울 강북구와 동대문구의 예식장에서 축의금 2천445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과거에도 절도를 저질러 형을 살다 2014년 9월 출소한 최씨는 공장 인부 등으로 일하며 한동안 착실하게 살았다.

그러다 한 여성과 연인 관계로 발전한 최씨는 데이트 비용을 벌려고 다시 남의 물건에 손을 댄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결혼식장이 예식과 접대로 혼란스러운데다 보통 축의금 가방을 관리하는 신랑·신부 친척이나 친구의 얼굴을 하객들이 잘 모른다는 점에 착안해 범행을 계획했다.

지난달 19일 말끔한 양복을 입고 하객 행세를 하며 강북구의 예식장에 들어간 최씨는 결혼하는 가족들이 가족사진을 찍는 사이 축의금 가방을 들고 당당히 밖으로 걸어나왔다.

5월 22일에는 동대문구의 한 예식장에서 축의금 가방을 관리하던 사람들이 잠시 한눈을 판 사이 이를 들고 도망쳤다.

경찰 관계자는 "축의금 가방은 반드시 한 사람이 전담해 관리하도록 하고 관리를 맡은 사람은 절대 가방을 내려놓지 말고 항상 몸에 소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7/07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