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대북제재 이행감시' 유엔 전문가패널 방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 이행을 감시하는 전문가 패널(Panel of Experts) 일부가 이번 주 한국을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 4∼5명이 11일부터 방한해 정부와 제재 이행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이 이날 밝혔다.

전문가 패널들은 15일까지 한국에 머물며 외교부 등 정부 당국자들과 국내 전문가 등을 두루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 패널은 북한이나 여타 유엔 회원국들이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소지가 있는 활동을 하는지 조사하고 분석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토대로 안보리에 연례 보고서 등을 제출하고 제재 이행을 개선하기 위한 권고도 한다.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과 한국,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전문가 각 1명씩 총 8명으로 구성돼 있다.

각 전문가가 대량살상무기 비확산(한국), 금융(미국), 핵(일본), 항공운송(영국), 미사일(프랑스), 재래식 무기(중국) 등 특정한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우리 정부와 전문가 패널은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활동 상황과 이를 차단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조치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한이 지난 9일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또다시 감행한 만큼 이 문제에 대한 언급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소식통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관련된 논의를 전반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에는 통관과 해상운송 분야를 각각 담당하는 러시아와 남아공 출신 패널이 국내 연구소 주최 국제학술회의 참석차 방한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7/11 10: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