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세균만한 자석 로봇 개발…"혈관 헤엄치며 막힌 곳 뚫을 것"

김민준 미국 서던메소디스트대 석좌교수팀 연구결과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크기가 세균만큼 작은 로봇이 개발됐다. 길이가 머리카락 굵기의 15분의 1에 불과하지만 제 몸 길이에 맞먹는 거리를 단 1초 만에 헤엄칠 수 있다.

김민준 미국 서던메소디스트대 석좌교수팀은 작은 자석 3개를 이어 꿈틀거리며 헤엄칠 수 있는 로봇을 만들었다고 19일 밝혔다.

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름이 4㎛ 정도인 구슬 2개와 이 구슬에서 떨어져 나온 100nm짜리 자석 입자를 이었다"며 "수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마이크로 로봇'을 만들 때 쓰는 반도체 공정이 필요하지 않다"고 했다.

자석으로 만든 만큼 자기공명영상(MRI) 등으로 외부에서 자기장을 걸어주면 자석 로봇은 자성에 이끌려 움직이게 된다. 김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자석 로봇의 속도가 지금까지 제작된 마이크로 로봇 중 가장 빠르다고 전했다. 기존 로봇이 1초에 5㎛를 헤엄치지만, 이 로봇은 1초에 최대 8㎛를 나갈 수 있다. 1초라는 짧은 순간에 몸길이만큼을 움직이는 것이다.

김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로봇이 미세수술이나 약물전달 등 의료분야에 쓰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좁아진 혈관에 스텐트를 삽입하는데, 스텐트 대신 이 로봇을 넣어주면 로봇이 혈관 속을 헤엄치며 막힌 혈관을 뚫어줄 것"이라고 예를 들기도 했다. 이를 염두에 뒀기에 김 교수는 로봇을 만들 때 이미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자석 구슬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어플라이드 피직스 레터스'(Applied Physics Letters) 19일자에 실렸다.

김 교수는 연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브라운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드렉셀대에서 10년간 교수로 근무했고 최근 텍사스주에 있는 서던메소디스트대로 옮겨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다.

자석 로봇의 모습(8자 모양). 빨간 선은 로봇이 움직인 경로를 표시한 것이다. [Kim/Drexel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7/20 0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