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김정일 넷째 부인 김옥 숙청…수용소로 보내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넷째 부인 김옥(52 하얀 테두리 속 여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동생 김균의 오만한 태도가 결정적 이유"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넷째 부인 김옥(52)이 숙청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6일 복수의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김옥의 숙청 가능성을 보도했다.

최근 평양을 다녀온 중국의 한 사업가는 RFA에 "김옥은 김정은이 집권하고 난 뒤 1년도 채 되지 않아 관리소(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졌다는 말을 노동당 간부에게서 들었다"고 전했다.

이 사업가는 "김옥 혼자가 아니라 그녀의 친정 식구 모두 함께 관리소에 수용됐다고 들었다"면서 "김옥 남동생(김균)의 안하무인격인 행동과 오만한 태도가 결정적 이유가 됐다고 한다"고 말했다고 RFA는 밝혔다.

그는 "김정은의 생모 고용희가 사망한 이후 김옥의 남동생은 자신의 누이가 김정일 위원장의 총애를 받는 것을 믿고 횡포를 부렸다"며 "김정일이 사망하고 난 뒤 북한 보위부가 김정은에게 이 문제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일 넷째부인 김옥 `글썽'
김정일 넷째부인 김옥 `글썽' (서울=연합뉴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넷째 부인으로 알려진 김옥(당경공업부장)이 16일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위원장을 추모하며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 2012.2.16 << 조선중앙TV >>

김옥의 동생 김균은 2011년 2월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직무를 대리하는 제1부총장으로 임명됐다가 2013년 10월 돌연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도 RFA에 "북한체제의 속성상 김정은 집권 후 김옥은 어차피 제거될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다"며 "김일성 사망 후 김성애(김일성의 둘째 부인)가 조용히 사라진 것만 봐도 쉽게 짐작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옥이 제거되지 않으면 김정은 생모인 고용희의 우상화에 걸림돌이 되는 데다,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와 동생 김여정의 정치적 행보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옥은 금성고등중학교와 평양음악무용대학에서 피아노를 전공하고 한때 왕재산 경음악단에서 피아니스트로 활동했다.

2004년 고용희 사망 이후 사실상 북한의 퍼스트레이디가 된 그는 2000년 이후 김정일의 해외 방문 때마다 그를 수행하는 모습이 여러 차례 외신에 의해 포착되기도 했다.

2008년에는 김정일의 딸을 낳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자녀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옥은 2012년 7월 김정은의 능라인민유원지 준공식 참석 사진에 포착된 것이 공식 석상에 나온 마지막 모습이었다.

김옥의 아버지 김효 노동당 재정경리부 부부장도 2014년 3월 제13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대의원에서 제외된 바 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7/26 10: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