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올림픽> 한국 승마, 협회 부주의로 건초 신청시기 놓쳐 '구걸'

김동선 "다른 선수였다면 어떻게 대회 치를지 걱정될 정도"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승마 종목에 출전하는 김동선(27·갤러리아승마단)이 대한승마협회의 부주의로 대회 기간 말에게 먹일 건초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리우에서 현지 적응훈련 중인 김동선은 5일(한국시간) 올림픽 승마센터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이번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느낀 어려움을 밝혔다.

가장 큰 문제는 말의 주식인 건초 부족이다.

선수가 밥심으로 운동에 나서듯 말에게는 양질의 건초가 중요하다. 질 좋은 건초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리우조직위에 신청해야 한다.

김동선은 그러나 "협회에서 미리 알려주지 않아 신청 시기를 놓쳤고, 질이 매우 안 좋은 건초만 남아있었다"면서 "도저히 말에게 먹일 수 없어 다른 나라 선수들에게 '구걸'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김동선은 또 "대회기간 감독회의를 하는데 승마협회 일반 직원이 들어간다"면서 "그 직원 외에 승마협회에서는 아무도 오지 않았다. 협회 회장선거 후 온다고 하지만 선거가 올림픽보다 중요한 것은 아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다른 나라는 말을 끌어주는 사람과 스태프에게도 유니폼이 지급되는데 한국의 경우 지급이 안 됐다고 덧붙였다.

김동선은 아시안게임 승마에서는 한국이 일본에 항상 이기지만, 이번 올림픽에서 양국의 차이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은 실력이 떨어지지만 세 종목에 모두 출전하고 팀 규모도 독일, 미국 등 승마 강국과 비슷하다"면서 "한국은 저와 관리사, 협회 직원 세명만 와있다. 솔직히 협회에서 해주는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삼남인 김동선은 "저처럼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선수라면 어떻게 대회를 치를 수 있을지 걱정될 수준"이라면서 "협회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승마센터에서 연습 중인 승마선수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05 06: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