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술 취해 길에서 잠들면 털린다…휴가철 부축빼기 기승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선생님, 집에 가셔야죠."

여름 휴가철을 맞아 길거리에 잠든 취객을 상대로 한 금품 절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9일 절도 혐의로 한모(59)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이모(53)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부축빼기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씨 등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번 달 7일까지 부산 중구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비프 광장 등지에서 술에 취해 잠이 든 사람에게 접근해 스마트폰, 지갑 등을 꺼내는 일명 '부축빼기' 수법으로 5차례에 걸쳐 240여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잠든 취객을 도와주는 척 다가가 주머니에서 몰래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야간에 중구 일대에서 잠복하다가 범행을 저지르는 이들을 현행범으로 붙잡았다.

한씨 등은 절도전과만 8∼26범에 이르는 상습범이었다.

앞서 부산 사하경찰서는 길거리에서 잠이 든 취객을 상대로 금품을 훔친 일당 5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올해 5월 1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부산, 창원, 김해 유흥가에서 만취해 잠이 든 사람들에게 접근해 10차례에 걸쳐 1천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대리운전 기사나 행인인 것처럼 취객을 부축해주는 것처럼 다가가 주머니 속 지갑이나 휴대전화를 훔쳤다.

이들은 이전에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가 구속됐던 공범들로, 출소한 이후 생활비나 유흥비를 마련하려고 다시 범행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0 08: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