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정유정 소설 '종의 기원' 영화로 만들어진다

정유정 작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개봉 목표로 제작…프랑스 출판사와도 판권 계약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소설가 정유정의 신작 '종의 기원'이 영화로 만들어진다.

이 책을 출간한 은행나무출판사는 최근 영화제작사 부천만화홀딩스(대표 박준휘)와 '종의 기원' 영화화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작가는 영화사로부터 최고 수준의 원작료와 러닝개런티(흥행수익에 따른 성과금)를 받기로 했으며, 영화사는 2018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을 추진한다.

이 소설은 지난 5월 14일 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올라 최근 판매고 17만 부를 넘어섰다.

또 해외 출판사들의 판권 계약 요청도 잇따라 최근 프랑스 피키에 출판사와 판권 계약을 했다고 은행나무는 전했다.

지난 6월 서울국제도서전에 참가한 프랑스 출판사 3∼4개사가 경쟁을 벌인 끝에 피키에 출판사와 최종 계약에 이르렀다. 피키에는 그동안 황석영, 신경숙 등 한국 작가와 일본, 중국 등 아시아 작가 작품을 많이 출간해온 프랑스의 중견 출판사다.

앞서 지난 3월 프랑스에서 출간된 정유정의 전작 '7년의 밤'도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으며 기대 이상의 판매 성적을 올렸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1 1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