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생애 마지막 파티' 열고 안락사 택한 루게릭 말기 美여성

캘리포니아, 미국 주 가운데 5번째로 안락사 허용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하이에 사는 41세 화가 베치 데이비스는 지난달 초 가까운 친구와 친척들에게 이메일로 파티 초대장을 보냈다.

특별한 드레스코드도 없고, 자유롭게 노래하고 춤출 수 있는 파티였지만 한 가지 규칙이 있었다. 절대 파티 주인공 앞에서 울면 안 된다는 것.

근위축성 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데이비스가 직접 준비한 '생애 마지막 파티'였다.

데이비스는 캘리포니아가 지난 6월 미국 주 가운데 다섯 번째로 시한부 환자에 대한 안락사를 허용한 지 한 달여 만에 안락사를 택하게 됐다.

캘리포니아는 기대 생존 기간이 6개월 이하이고, 스스로 약물 복용을 결정할 능력이 있는 환자에 한해 합법적으로 의사로부터 약물을 처방받아 생을 마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난치병인 루게릭병이 악화해 서 있을 수도, 제대로 말을 할 수도 없게 된 데이비스는 안락사법이 통과된 이후 몇 달 전부터 자신의 최후를 계획했다.

그녀의 계획에 따라 지난달 23∼24일 이틀에 걸쳐 열린 파티에는 30명가량의 지인이 모여 그녀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파티에 모인 이들은 첼로와 하모니카 연주를 감상하고, 데이비스가 좋아하던 동네 피자집에서 사 온 피자를 나눠 먹으며, 그녀가 가장 좋아했던 영화를 함께 봤다.

데이비스가 자신의 옷 중에 친구들에게 어울릴 만한 옷을 나눠준 후 친구들이 유쾌한 패션쇼를 벌이기도 했다.

파티가 끝날 무렵 친구들과 작별의 키스를 나눈 데이비스는 생애 마지막 일몰을 본 후 24일 저녁 가족과 간병인, 의사가 지켜보는 가운에 약물을 투여받고 숨을 거뒀다. 루게릭 진단 후 2013년 일본으로의 버킷리스트(죽기 전에 하고 싶은 일을 적은 목록) 여행에서 산 기모노를 입은 채였다.

마지막을 지켜본 언니 켈리 데이비스는 "힘든 일이었고, 지금도 여전히 힘들다. 눈물을 참기 위해 여러 차례 동생 앞을 떠나야 했다"며 "그렇지만 파티에 모인 사람들 모두 동생을 이해했고 동생의 결정을 존중했다"고 말했다.

한 친구는 "베치는 모두가 바랄 만한 가장 아름다운 죽음을 자신에게 선사했다"며 "자신의 죽음을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켰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1997년 오리건 주가 안락사를 처음 허용한 데 이어 워싱턴, 버몬트, 몬태나 등 5개 주에서 말기 환자에 대한 안락사를 허용하고 있다.

환자의 존엄한 죽음을 보장한다는 취지지만, 섣부르게 자살을 합법화하는 것인 데다 빈곤층 환자가 치료비 부담 때문에 자살로 내몰릴 수 있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안락사 앞두고 생애 마지막 파티 연 베치 데이비스 [AP=연합뉴스]
안락사 앞두고 생애 마지막 파티 연 베치 데이비스 [AP=연합뉴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3 14: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