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고발한 장로 16명 중징계

여의도순복음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도모임 장로들 "징계 무효확인 청구소송 내겠다" 반발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가 조용기 원로목사를 횡령 혐의로 고발한 '여의도 순복음교회 바로세우기 장로 기도모임'(기도도임) 소속 장로 16명에 대해 출교와 제명 등 중징계를 내리며 내홍을 겪고 있다.

기도모임은 교회 징계에 대해 징계 무효확인 청구소송을 내겠다며 반발했다.

기도모임은 15일 성명을 내고 "교회의 이번 결정은 상식과 교단 헌법에 반(反)하는 것"이라며 "교단 헌법에 따라 교회 결정의 부당함을 지방회에 호소하고, 법원에는 교회를 상대로 징계 무효확인 청구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여의도 순복음교회 당기위원회는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세계선교센터에서 회의를 열어 기도모임 소속 장로 11명에 출교, 5명에게 제명 조치를 각각 결의했다. 출교는 교단에서 내보내는 것이며 제명은 모든 직분을 박탈하는 것이다.

당기위는 이들이 교회의 질서를 어지럽히고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판단했다. 교회 관계자는 "교회 내 문제는 교회 안에서 해결해야 하며 '아니면 말고'식 문제 제기는 부적절하다는 점에서 중징계가 내려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기도모임은 조용기 원로목사가 특별선교비와 퇴직금 명목으로 약 800억 원을 횡령했다며 지난해 10월 조 원로목사를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 하지만 검찰은 지난달 이 사건에 대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에 대해 기도모임 측은 "지난달 28일 서부지검의 무혐의 처분에 대해 서울고검에 항고했기 때문에 이 사건은 종결된 것이 아니라 현재 진행형"이라며 "교회가 조 원로목사 측의 압력에 굴복해 고발한 장로들을 적반하장격으로 징계했다"고 주장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5 15: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