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싼 노동력은 옛말'…로봇에 의존하는 중국 제조업 증가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노동자 인건비 상승으로 경쟁력을 잃어가는 중국 제조업이 로봇에 대한 의존도를 높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의 제조업체들이 노동자를 대신해 제품생산 라인에 로봇 투입을 늘리고 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이 값싼 노동력을 앞세워 '세계의 공장'으로 불렸던 것을 상기하면 괄목할만한 변화이다.

델과 레노버에 납품할 랩톱을 조립하는 쑤저우 빅토리는 2년 전부터 로봇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인건비가 상승하고 직원들의 이직률이 높아지면서 나타난 어려움을 로봇으로 메우고 있다.

이 회사는 독일의 쿠카(Kuka)로부터 올해에도 160대의 로봇을 구매하기로 했다.

이 회사의 유젠 가오 회장은 "값싸고 열심히 일하는 근로자로부터 장점을 누리던 시대는 갔다"면서 "한 아이 낳기 정책의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로봇을 제조 라인에 투입하는 업종은 과거에는 중공업 위주였으나 지금은 가전제품제조업과 의류업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 로봇이 작은 부품까지 조립할 수 있게 발전하면서 섬세한 기술이 요구되는 업종에도 투입되고 있다.

중국 제조업체들이 로봇에 대한 의존도를 높이는 것은 인건비 상승과 노동력 부족이 가장 큰 이유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적했다.

보스턴컨설팅그룹에 따르면 중국 근로자의 임금은 2000년에 미국 근로자의 30% 수준이었으나 지난해에는 64%로 올랐다.

또 유엔의 통계에 따르면 중국 노동자는 2010년에 9억 명으로 절정에 오른 뒤 줄어드는 추세이다. 2050년에는 중국의 노동력이 8억 명으로 감소한다.

중국이 로봇을 산업현장에 투입하기 시작하면서 중국은 2013년에 세계 최대 로봇 시장이 됐다.

지난해 중국 제조업체들이 산 로봇은 6만7천 개로 전 세계 판매량의 4분의 1에 육박했으며 2018년에는 15만 개의 로봇을 주문할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에서 로봇 수요가 증가하면서 중국이 직접 로봇 제조 기술을 확보하려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가정용품 제조업체인 미데아 그룹(Midea Group)은 쿠카(Kuka)의 지분 인수에 나서 현재 86%를 확보하고 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7 03: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