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중이온가속기 시설 건립공사'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에 낙찰

실시설계 거쳐 내년 착공…2021년 완공 목표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조달청은 2일 기본설계기술제안 방식으로 입찰한 미래창조과학부의 '중이온가속기 시설 건립공사'와 관련해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을 최종 낙찰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신동아건설㈜, ㈜태영건설, ㈜오렌지이앤씨, 범 건축 등이 참여한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기술제안서와 입찰가격 종합심사 결과 97.07점을 얻었다.

이는 경쟁사보다 기술점수(70%)와 가격점수(30%)를 합산한 점수가 5.7점 높은 것이다.

조달청은 이번 사업이 대형가속기 등 특수 연구시설이 포함돼 있고 사업비가 5천838억원에 이르는 대규모임을 고려해, 평가결과의 신뢰성을 높이고 객관성과 공정성을 유지하는 데 주력했다.

대전 신동지구 내에 건설되는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 신동지구 내에 건설되는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반적인 평가와 달리 기술검토회에 중이온가속기 관련 시설 전문가를 참여시켜, 가속기 관련 특수분야에 대해 심의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상호 토의 과정을 거친 뒤 심의위원이 최종 평가에 참고하도록 했다.

15명 안팎으로 운영해 왔던 기술제안서 평가회 심의위원도 20명으로 확대했다.

이번 입찰은 지난 3월에 조달청에 신청돼 6개월 만에 공정하고 투명한 설계심의를 거쳐 최종 사업자가 선정된 것으로, 국가과학기술 분야의 최대 역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조달청은 밝혔다.

이번 사업은 대전 유성구 신동지구 내에 중이온 가속기동 등 14개 동의 실험 및 연구시설(건축면적 13만143㎡) 등을 건설하는 것이다.

앞으로 9개월에 걸쳐 구체적인 사업내용을 담은 실시설계서 작성을 하고, 실시설계 완료 이전인 내년 초에 '우선 시공분' 130억원 상당을 우선 착공해 2021년 완공 목표로 추진한다.

우선 시공분은 공기를 단축하기 위해 시공의 일부를 먼저 설계해 계약하고 나머지 부분은 시공하면서 설계하는 방식이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9/02 10: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