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명문대 보내려 생활기록부 무더기 조작…무너진 공교육

[연합뉴스TV 제공]
성적 우수학생 관리…한번 1등급은 졸업할 때까지 1등급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의 한 사립여고가 명문대 진학을 위해 생활기록부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학교는 1학년 때 성적이 우수한 학생 10여명을 선발해 대입 수시 전형에서 유리한 점수를 받도록 생활기록부를 임의로 수정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모 사립학교 교장 A씨와 교사 B씨 등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또 심화반을 운영하며 과외비를 받고 교비를 횡령한 혐의(업무상 배임 등)로 교감과 교사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교장과 B씨 등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나이스(NEIS·교육행정정보시스템)에 229차례 무단 접속해 학생 25명의 생활기록부에서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을 36차례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교장은 내신 1등급 학생을 선발해 이들의 생활기록부를 수정하도록 교사들에게 지시했다.

나이스 접속 권한은 교장이 부여하고, 생활기록부 입력과 수정은 담임교사와 해당 과목 교사가 교장 결재를 받아 할 수 있다.

일부 교사는 학생 성적이 떨어지자 성적 조작을 대가로 200만원을 받거나 심화반 교습료로 시간당 4만∼4만8천원씩 총 2천500만원을 받았다.

해당 학교는 지난해 입시에서 서울대에 5명을 진학시켰다. 광주에서 네 번째로 많았다.

2015학년도 입시에서도 8명이 합격할 정도로 입시 성적이 좋았다.

교육청은 특정 학생 생활기록부 및 성적 조작 의혹이 제기돼 감사를 벌였으나 의혹을 밝히지 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 수사에서 대부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자 광주시교육청은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감사를 통해 교육력제고비 7천만원 횡령 사실을 밝혀냈지만, 학생들의 입시를 좌우할 생활기록부·성적 조작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교육청은 사업비 횡령 책임을 물어 교장과 교감, 학년부장 등 3명을 해임하도록 학교법인에 통보하고 5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공식 수사 결과를 받으면 엄중하게 처리할 방침이다"며 "전 학교에 파급될 만한 사안인가는 고민해봐야 할 상황이다"고 말을 아꼈다.

고3 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생활기록부는 대입 수시에서 가장 중요한데, 성적이 좋은 아이들을 위해 조작하면 다른 학생 피해는 누가 보상해주느냐"며 "다른 학교에서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9/07 12: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