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트럼프 "오바마는 미국 태생…출생의혹, 애초 힐러리가 꺼낸것"

힐러리 "트럼프, 5년전 버서 운동 이끈 인물…역사는 지울 수 없어"
오바마 "내가 어디서 태어났는지 확신…대부분 사람도 그럴 것"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16일(현지시간) 마침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라는 점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닐 수 있다는 기존의 주장을 번복한 것이다.

트럼프는 이날 워싱턴DC의 옛 우체국 자리에 들어선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의 프레지덴셜 볼룸에서 열린 참전용사 관련 행사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16일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행사장의 도널드 트럼프
16일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행사장의 도널드 트럼프[EPA/SHAWN THEW]

트럼프는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2008년 민주당 경선 때 먼저 이른바 '버서'(birther) 논쟁을 시작했다. 그 논쟁을 내가 끝냈다"고 주장하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에 태어났다. 논란은 그걸로 끝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 모두 미국을 다시 한 번 강하고 위대하게 만드는 길로 돌아가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기자들의 질문은 일절 받지 않았다.

버서는 과거 2008년, 2012년 대선 때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기 때문에 헌법상 대통령 피선거권이 없다는 논리를 내세운 사람들로, 트럼프는 그동안 이들의 주장에 동조하며 의혹을 계속 부추겨왔으나 갑자기 이런 논란의 발단을 클린턴 탓으로 돌리며 자신은 무관하다는 점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트럼프는 2011년 초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본토 태생에 관한) 출생 기록이 없다. 있을 수도 있겠지만, 아마도 거기에는 그가 무슬림이라고 돼 있을지도 모른다"는 등 오바마 대통령의 출생 의혹을 끊임없이 제기했으며, 이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은 결국 그해 4월 자신은 기독교도며 1961년 하와이에서 태어났다는 출생증명서를 공개했다.

13일 美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유세장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
13일 美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유세장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필라델피아 AP=연합뉴스]

트럼프는 공화당 경선이 한창 진행되던 지난 2월 초 언론 인터뷰에서도 "오바마 대통령은 아마도 모스크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도 있다"며 그의 출신 배경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클린턴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흑인여성 어젠다' 심포지엄 연설을 통해 "트럼프는 5년 전 첫 흑인 대통령의 정당한 지위에 문제를 제기하는 '버서 운동'을 주도했다"면서 "그의 대선 캠페인은 이런 터무니없는 거짓말 위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클린턴은 "트럼프는 어제까지만 해도 오바마 대통령의 미국 출생 여부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면서 "역사는 지울 수 없는 법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에서 태어났다는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로, 트럼프는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클린턴캠프의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의 오늘 행동은 아주 수치스러운 것"이라면서 "한 인종차별주의자의 음모론을 주류 사회에 퍼뜨린 지 5년이 흐른 지금 마치 미국의 대통령(오바마)이 미국인인지 아닌지를 판가름하는 판사처럼 행동하는 그런 트럼프를 지켜보는 것은 끔찍하다"고 일갈했다.

오바마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에게 "나는 내가 어디서 태어났는지 확신하고 있고 대부분 사람도 그럴 것"이라면서 트럼프를 우회 비판했다.

15일 美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보러 유세장의 힐러리 클린턴
15일 美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보러 유세장의 힐러리 클린턴[그린보러<노스캐롤라이나주> AFP=연합뉴스]

오바마 대통령의 언급은 트럼프의 이날 발언이 있기 전에 나온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트럼프가 전날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에서 자신의 출생 관련 질문에 대해 즉답을 하지 않은 데 대해선 "논의할 다른 중요한 이슈가 있음에도 트럼프가 출생 의혹을 다시 꺼내리라는 것은 그다지 놀랄 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9/17 04: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