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건강이 최고> 임신중 몸 붓고 눈 흐려지는 '임신중독증'

심하면 임산부·태아 사망 위험…정기적인 산전진찰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매년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이다. 이날은 풍요와 수확을 상징하는 10월에 임신 기간 10개월의 의미가 담겼다. 임신과 출산을 사회적으로 배려하고 출산, 양육의 어려움을 해결하자는 취지로 2005년에 제정됐다.

그런데 최근 결혼 연령이 늦어지면서 '임신중독증'으로 출산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이 꾸준히 늘고 있다.

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 자료를 보면 임신중독증에 의한 요양급여비용 총액은 2011년 19억원에서 2015년에는 67억원으로 약 3.5배 증가했다.

임신중독증은 임신 기간에 혈압의 상승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과거에는 임신중독증으로 용어를 통칭했지만, 요즘은 혈압과 동반된 증후군 증상이 있는 경우를 '전자간증', 여기에 발작이 생긴 경우를 '자간증'이라고 각각 부른다. 또 고혈압이 발생했으나 증후군 증상이 동반되지 않은 경우를 '임신성 고혈압'으로, 어떤 이유든 임신 전부터 고혈압이 있는 경우를 '만성 고혈압'으로 구분한다.

임신중독증은 심하면 경련, 발작, 혈액 응고 이상, 신장 기능 이상, 폐부종 등의 증상으로 악화하며 태아에게는 발육부전, 조산, 자궁 내 사망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이 질환은 산모들의 사망 원인 1위(16%)로, 전 세계적으로는 매년 약 5만여명의 여성이 임신중독증으로 숨지는 것으로 집계된다.

보통 임신 중인 여성의 몸은 다양한 변화를 겪는데 혈압도 그중 하나다. 임신 중 혈압 변화를 보면 처음 20주 동안 점차 감소하다가 약 20주에는 평균 혈압이 임신 전보다 약 15mmHg 정도 낮아진다.

이는 주로 전신 및 신장의 혈관 확장 작용 때문이다. 하지만 임신 중 산모의 체액은 점차 증가하게 돼 20주를 넘어서면 혈압이 다시 올라가고 40주가 되면 이전의 혈압을 회복한다.

이와 달리 임신 초기에 혈압이 감소하지 않고 오히려 높은 경우도 있는데, 이는 임신과 무관하게 만성 고혈압이 발생했음을 의미한다.

만약 임신 20주 이후에 혈압이 정상 이상으로 경미한 상승을 보이다 출산 후 특별한 문제 없이 저절로 호전됐다면 '단순 임신성 고혈압'으로 본다. 이때는 산모의 소변에 단백뇨가 검출되지 않는 경우로 산모의 혈관에 특별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임신 20주 이후에 단백뇨와 함께 발생하는 고혈압은 산모의 혈관내피세포에 심각한 손상이 생겼음을 의미하며, 이때는 임신중독증으로 진단된다.

임신중독증은 대개 너무 어리거나 나이가 많은 초산부, 다태아 임신, 가족력이 있는 경우 그 빈도가 높은 것으로 보고돼 있다. 특히 당뇨병, 고혈압, 신장질환 등을 임신 전에 가지고 있으면 발생 빈도가 더 증가한다.

전문가들은 최근 고령 초산모들이 증가하고 당뇨병, 고혈압, 만성 신장질환을 임신 전부터 가진 산모들이 많아지면서 임신중독증이 향후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실제로 40대 임산부의 임신중독증 유병률은 20대보다 2.6배가량 높다는 분석이 있다.

현재까지 식이요법이나 운동, 의약품 중 임신중독증을 예방한다고 입증된 것은 없다. 저염식을 하면 좋다는 제안이 나왔지만, 효과가 없는 것으로 입증됐고, 칼슘제나 항산화제도 효과를 검증받지 못했다.

다만, 임신중독증 발생에 당뇨병, 비만, 혈관질환의 관련성이 높고, 임신 기간에 적절한 영양 상태 등이 영향을 미치므로 임신 전과 임신 중 균형 잡힌 식사와 건강의 유지가 중요하다.

특히 당뇨병, 비만, 혈관질환, 고령 등의 고위험 요인을 가진 임신부라면 식이요법, 운동 등을 통해 임신중독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임신중독증은 원칙적으로 아이를 낳으면 호전된다. 일반적으로 34주 이후 발생하면 태아의 상태를 고려해 분만하는 게 원칙이지만, 34주 이전이나 태아의 조산 위험이 있다면 혈압을 조절하는 게 일차적인 치료법이다.

전문의들은 고혈압 여성은 임신중독증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고혈압약을 복용하도록 권고하지만, 의료진과 상의 없이 임신 중 아무 혈압약이나 복용하는 일은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한다.

신재은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임신중독증은 증상 발생 전 또는 경미한 증상이 있을 때 조기에 진단받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정기적으로 산전 진찰을 받고, 정기적인 진찰 기간이 아니더라도 갑자기 몸이 많이 붓거나 머리가 아프고, 눈이 흐려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임신중독증(CG)
임신중독증(CG)연합뉴스TV 캡처.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01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