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간 박사' 김정룡 교수 별세… B형간염 백신 개발(종합)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B형간염 백신을 개발하는 등 국내 간질환 선구자로 손꼽히는 김정룡 서울대의대 명예교수가 11일 별세했다. 항년 82세.

평생을 간질환 및 간암의 가장 중요한 원인인 간염 퇴치에 기여해온 고인은 이름 앞에 늘 '간 박사'라는 애칭이 따라붙었다.

1935년 함경남도 삼수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 서울대의대를 졸업하고 1971년부터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로 재직했다.

학술 및 연구활동으로는 대한내과학회 회장, 내과학연구지원재단 이사장, 대한소화기병학회 회장, 대한내과학회 이사장, 아시아 태평양 소화기병학회 회장, 한국간연구회 회장, 한국간연구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특히 고인은 1960년대 말 우리나라 만성 간질환의 주요 원인이 B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임을 규명했으며 1973년 B형 간염 바이러스 항원을 혈청에서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혈청에서 분리된 항원을 이용해 B형 간염 바이러스와 연관된 급만성 간염, 간경변증 및 원발성 간암의 퇴치에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개발해 1979년 실용화했다.

이 백신은 외국 제품보다 가격이 약 10분의 1 정도로 저렴하고 효능이 우수해 우리나라 보건사업에 막대한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왔다.

1980년대 중반에는 학령기 아동을 비롯해 신생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B형간염 예방백신 사업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10%에 달하던 우리나라 B형간염 유병률을 5% 이하로 낮추는 데도 기여했다.

또 김 교수는 백신 개발 수익금으로 1984년 한국간연구재단, 1986년 서울대 부속 간연구소를 설립해 간질환을 비롯한 소화기질환에 대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도 했다.

저서로는 'B형간염백신에 관한 연구' '간염은 치료된다' '간박사가 들려주는 간병이야기' '소화기계 질환'(共) 등이 있다.

이런 공적으로 1984년 국민훈장 모란장, 2011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정애씨와 장남 형준씨, 차남 범준씨, 딸 소연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 8시다. 장지는 광릉추모공원이다.

B형간염 백신 개발 '간 박사' 김정룡 서울대 교수 별세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11 14: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