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살아있는 신' 푸미폰 태국 국왕 장례식 어떻게 치러지나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푸미폰 아둔야뎃 국왕이 서거 이후 태국 왕실이 긴 장례에 들어가면서, 최소 1년 이상 지속될 장례 절차에 관심이 쏠린다.

태국 왕실은 아직 정확한 장례 일정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이미 지난 14일 푸미폰 국왕의 시신을 왕궁으로 옮겨오면서 장례 절차에 착수했다.

왕실의 첫 장례 절차는 국왕의 시신을 물로 씻는 '정화 의식'이다. 불교와 힌두교 전통에 따라 시신의 몸에 물을 붓고 머리를 빗긴 뒤 그 빗을 부러뜨리는 이 의식은 망자가 이 생의 육신을 털고 사후세계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다.

정화 의식을 치른 국왕의 시신은 현대식 관(棺)에 안치됐지만, 장례 기간에는 '꼿'(Kot)으로 불리는 황금빛 유골함이 왕의 시신을 대신한다.

불교 승려들은 내년 1월 21일까지 172일간 이 유골함 앞에서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기도를 올린다.

기도의식의 첫 보름간은 이 유골함을 일반에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 조문객들은 오는 28일부터 이 유골함 앞에서 조의를 표할 수 있다.

이후에는 공식 애도기간 동안 조문객을 받고 망자를 위해 기도하는 의식이 지속된다.

왕실측이 아직 정확한 장례 일정을 발표하지 않아 애도기간이 얼마나 지속될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와치랄롱꼰 왕세자는 쁘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에게 최소한 1년간의 애도기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8년 타계한 푸미폰 국왕의 누이 갈야니 바다나 공주의 경우 10개월, 1995년 타계한 푸미폰 국왕 모친의 경우 8개월의 애도 기간을 유지한 바 있다.

애도 기간 중에는 국왕 다비식(茶毘式) 준비도 진행된다.

왕족의 다비식은 왕궁과 왕실사원(에메랄드사원) 앞에 있는 넓은 공원인 '사남 루앙'에서 진행된다. 이곳은 과거 국왕을 포함한 왕가사람들의 공식 화장터다.

태국에서 왕족은 인간과 함께 사는 신(神)으로 여겨지며 사후에는 수미산(우주의 중심에 있다는 상상의 산)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믿는다. 이에따라 다비식을 위해 수미산 모양 또는 태국 전통양식 건물 모양의 거대한 목조 조형물이 설치된다.

이렇게 준비된 화장터에 국왕의 시신을 안치한 뒤 불을 사르고 유골을 수습하면 긴 국왕 장례 절차가 마무리된다.

차기 국왕의 왕위 승계는 장례 절차 이후에 진행된다.

푸미폰 국왕의 유골함
푸미폰 국왕의 유골함와치랄롱껀 태국 왕세자가 지난 13일 서거한 푸미폰 국왕의 유골함 앞에서 예를 표하고 있다[epa=연합뉴스]
태국 승려들의 기도의식
태국 승려들의 기도의식태국 승려들이 유골함 앞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다[epa=연합뉴스]
2008년 갈야니 바다나 태국 공주의 장례식[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갈야니 바다나 태국 공주의 장례식[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갈야니 바다나 태국 공주의 장례식[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갈야니 바다나 태국 공주의 장례식[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갈야니 바다나 태국 공주의 장례식 당시 화장터[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갈야니 바다나 태국 공주의 장례식 당시 화장터[연합뉴스 자료사진]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17 13: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