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웨이보 시총, 트위터보다 커졌다…이용자 증가율로 압박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던 웨이보(微博)의 시가총액이 '원조' 트위터보다 커지며 급성장 추세다.

20일 중국 경화시보(京華時報)에 따르면 지난 17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거래된 웨이보 주가는 장중 53.12달러로 치솟으며 시가총액이 113억5천만 달러(12조7천억원)에 달했다.

같은 시간 트위터의 시총 113억4천만 달러를 넘어섰다.

19일 현재 종가로는 웨이보 시총은 112억3천만 달러, 트위터는 120억8천만 달러로 다시 바뀌었지만 웨이보의 재역전은 머지않을 것이라는 게 뉴욕 증권가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웨이보는 알리바바보다 5개월 앞선 지난 2014년 4월 뉴욕 증시에 상장했다.

상장 당시 시가총액은 34억 달러로 트위터의 268억 달러보다 한참 못미쳤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을 느낄 만 하다.

트위터 주가는 최근들어 실적이 좋지 않은 상태다. 2주전의 최고치보다 24.25달러(30%)나 떨어졌다. 트위터가 매각을 추진하면서 구글, 디즈니, 세일즈포스 등의 인수 희망자가 거론됐으나 매각작업이 거듭 벽에 부딪힌 것이 원인이었다.

하지만 웨이보는 지난 2월 이후 고공행진을 거듭하며 시총이 2월보다 3배 가량 치솟으며 '시총 백억 클럽'에 합류했다. 올초 알리바바그룹의 지분 투자 소식에 힘입어 웨이보 매출은 1년 새 45% 급증했다.

주가, 실적 뿐만 아니라 이용자 수에서도 웨이보는 무서운 속도로 트위터를 압박하고 있다.

현재 트위터의 2분기말 이용자는 3억1천300만명으로 1년전보다 500만명이 줄어든 반면 웨이보 이용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늘어나면서 2분기 현재 2억8천200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연예인, 스포츠스타, 정치인 등 수많은 유명인사들이 웨이보 계정을 개설한 것이 이용자의 확대를 견인했다. 중국 스타 뿐만 아니라 팝가수 마돈나, 배우 톰 크루즈,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웨이보에 합류했다.

특히 지난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웨이보 사용자 규모와 활동도, 댓글 호응도 등을 급격히 높였다. 올림픽 기간 웨이보 이용자의 하루 사용시간은 30분을 넘었고 하루 사용빈도도 7차례에 달했다.

모건스탠리는 최근 보고서에서 영화, 생중계 영상이 웨이보의 성장을 가져오고 있다면서 2018년이면 월 이용자수가 4억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포털 신랑(新浪·시나)이 운영하는 웨이보는 중국 정부의 보호장벽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등과 경쟁할 필요 없이 웨이신(微信·위챗)과 함께 중국 최대의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지위를 구축했다.

과거엔 '트위터 짝퉁'으로 불렸으나 지금은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의 서비스를 하나로 합한 종합 소셜미디어로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트위터 위협하는 중국 시나 웨이보[EPA=연합뉴스]
트위터 위협하는 중국 시나 웨이보[EPA=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20 10: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