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 국제인권 시각으로 접근해야"

국회서 유엔 제소 위한 한·일 전문가 국제회의 열려
"야스쿠니는 파시즘과 식민지주의, 보편적인 인권 문제"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일본 극우 군국주의의 총본산인 야스쿠니(靖國) 신사 문제를 유엔 인권기구에 제소하기 위한 한·일 국제회의가 열렸다.

야스쿠니반대공동행동한국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은 24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제인권의 시점에서 야스쿠니를 보다' 국제회의를 열었다.

야스쿠니 신사는 2차대전 A급 전범인 도조 히데키(東條英機) 전 총리 등 침략 범죄자들을 합사해 신격화하고 미화·숭상하는 시설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등 일본 우익 정치인들은 이곳에 직접 참배하거나 공물을 보내 한국이나 중국 등 침략 전쟁과 식민지 지배 피해국의 반발을 사고 있다.

서 승 야스쿠니반대공동행동한국위원회 공동대표는 기조강연을 통해 야스쿠니 문제를 국제인권의 눈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은 다른 민족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책임을 지지 않으려 하기에 국경을 넘어 국제사회가 일본 정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야스쿠니를 지지하는 일본 정부의 정책은 보편적 인권을 내건 유엔헌장과 세계인권선언에도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즈시 미노루 '평화의 촛불을! 야스쿠니의 어둠에 촛불행동' 공동대표는 일본 내 야스쿠니 반대운동을 소개했다.

즈시 대표는 "일본의 야스쿠니 반대운동은 한국 유족의 합사 이름 삭제 청구 소송과 아베 총리 신사 참배 위헌 소송 등 재판 투쟁 등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헌 소송 원고로는 한국·중국·홍콩·캐나다·독일·호주 등에서도 참여해 야스쿠니 문제는 국경을 초월한 투쟁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총리의 신사 참배는 침략 전쟁을 반성하지 않고 자존·자위의 싸움이었다고 밝히고 야스쿠니신사가 침략 신사임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김영환 야스쿠니반대운동한국위원회 사무국장은 "야스쿠니 반대운동은 미래 세대에게 평화로운 동아시아를 물려주기 위한 싸움"이라며 향후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김 사무국장은 "야스쿠니 문제가 한국과 일본의 역사 갈등의 차원을 넘어 파시즘과 식민지주의,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임을 국제사회에 적극적으로 알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 합의 이후 굴욕적인 외교를 되풀이하는 한국 정부는 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한국인 야스쿠니 합사 철회 요구와 한국인 전사자 유골 발굴 사업에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는 한국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날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야스쿠니 문제를 유엔 국제인권기구에 제소할 계획이다.

'군국주의 극우 총본산' 일본 야스쿠니 신사
'군국주의 극우 총본산' 일본 야스쿠니 신사[연합뉴스 자료사진]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24 16: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