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정부 "방한 유커 20% 줄여라"…국내 관광업계 '긴장'(종합)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중국 정부가 저가 관광상품을 규제하고 방한 중국인 관광객(유커·遊客) 수를 전년보다 20% 줄이라는 지침을 자국 여행사에 통보하면서 국내 관광업계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한국관광공사와 관광업계 등에 따르면 전날 중국 국가여유국은 앞으로 6개월 동안 '불합리한 저가여행'을 중점적으로 관리·정비한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이 지침은 계약서를 조사하고 상점을 엄격하게 관리하며 제보와 현장 조사를 통해 저가여행을 단속한다는 내용이며, 한국뿐만 아니라 태국 등 저가여행 상품이 있는 모든 국가에 해당한다.

특히 상하이 등 일부 지역에서는 정부가 여행사에 내년 4월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 수를 전년보다 20% 줄이라는 구두 지침을 내렸으며 씨트립 등 일부 대형 여행사에는 "단체관광객 모집 규모를 지난해 이상으로 할 수 없다"는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현재 중국 내 주요 온라인 여행사 사이트에서 2천 위안(한화 약 33만5천 원) 이하의 풀 패키지 한국 여행상품은 모두 사라진 상태다.

일부 지역에서는 한국 내 쇼핑을 하루 1회로 제한하라는 내용도 나왔다고 전해졌다.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은 총 598만4천170명 방문해 1인당 2천391달러(약 272만 원)를 썼는데, 중국 관광객이 20% 줄어들면 3조 원에 가까운 관광 수입이 사라지게 되는 셈이다.

국내 관광업계는 중국 정부의 새 조치로 단체관광객이 줄어들고 유통업계는 매출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여행업협회는 아직 정확한 내용을 파악 중이라고 말을 아꼈지만 여행사들은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익명을 요구한 여행사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저가 관광 제한 조치는 예전에도 있었지만, 이번처럼 20%를 줄이라는 등 수치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우선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인 고객 비율이 70∼80%에 이르는 국내 면세점들도 단체관광객 비중이 높은 곳은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익명의 업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인해 입국자 수가 줄어들면 단체관광객이 아닌 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현지 마케팅 등에 집중하는 것이 최선일 것 같다"며 "올해 말 신규면세점이 더 지정되면 업계 상황은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호텔업계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개별 관광객 비중이 높은 특급호텔보다는 단체 관광객 비중이 높은 3∼4성급 호텔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커들이 한국에서 많이 사가는 제품인 화장품·뷰티업계도 고민에 빠졌다.

화장품 브랜드 관계자는 "유커가 20% 줄어든다고 해서 당장 큰 매출 타격을 입지는 않는다"며 "다만 중국이 이런 조치를 한 배경에 한국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거나 견제를 하고 있다면 앞으로 어떤 조치가 또 있을지에 대한 대비는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동안 한·중 정부가 불합리한 저가 관광을 근절하기 위해 힘써왔기 때문에 중국의 이번 조치는 당연한 수순이라고 볼 수 있지만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결정의 후속 조치가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도 있다.

관광공사는 "이번 저가여행 관리지침 자체는 한국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 배경 등에 대해서는 파악 중"이라며 "앞으로 여행사를 통한 광고·이벤트 등에 제약이 있을 것으로 보고 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 명동의 유커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명동의 유커들[연합뉴스 자료사진]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25 20: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